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자사고 '일반고 전환' 1년 미뤄질 듯

최종수정 2014.07.25 09:57 기사입력 2014.07.25 09:5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올해 재지정 여부가 결정되는 서울 자율형사립고(자사고)들의 일반고 자진 전환을 유도하던 서울시교육청이 이를 2016학년도로 미루는 데 무게를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당초 시교육청은 자사고들에 5년간 최대 14억원을 지원하는 방안을 제시하며 8월13일까지 '자진 전환' 신청을 받는다고 발표했으나 자사고들이 이에 따르지 않겠다고 강경하게 맞서면서 정책에 제동이 걸린 상황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24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자사고 재지정 문제와 관련해 "더 시간을 가질 수 없는지 고민하고 있다"며 "일반고로 전환하는 시점을 2016학년도로 미루는 방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2015학년도에 일반고로 전환되려면 다음 달 13일까지 결정이 돼야 하는데, 자발적으로 전환할 의지가 있는 자사고라고 해도 시간적으로 촉박해 추진에 무리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교육과정정책과 관계자는 "실무단계로 나아간 상황은 아직 아니지만 논의됐던 내용 가운데 2016학년도로 미루는 것에 무게가 기울어진 것"이라며 "일반고 전환 정책에 대한 큰 방향이 이같이 정해지면 그에 따라 일정이 조율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사고 대수술'에 강경한 의지를 보이던 서울시교육청이 한발 물러선 데 대해, 자사고 측의 거센 반발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한을 좀 더 두면 학교들의 부담이 덜어져 일반고 자진 전환을 희망하는 학교가 늘어날 수 있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앞서 서울지역 25개 자사고 교장들로 이뤄진 서울자사고교장연합회는 21일 기자회견을 통해 시교육청의 '일반고 전환' 정책에 따르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하며, 이로 인해 지정이 취소되는 학교가 나올 경우 법적 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또한 자사고 폐지에 반대하는 자사고 학부모 2500~3000명(주최 측 추산)이 25일 서울 종각에서 시위를 벌이기로 예고하는 등 반발이 확대되고 있는 것도 시교육청의 이 같은 고민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조 교육감이 '일반고 전성시대'를 내세우며 자사고 재평가를 추진한 이래 학부모의 대규모 시위가 벌어지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