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자사고, 일반고 전환시 최대 14억원 지원

최종수정 2014.07.17 17:49 기사입력 2014.07.17 17:4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윤주 기자] 서울시내 자율형사립고(자사고)가 자발적으로 일반고로 전환하면 5년간 최대 14억원의 예산을 지원받게 된다.

서울시교육청이 17일 발표한 '일반고 전환 자율형 사립고에 대한 지원 방안'에 따르면, 일반고로 전환하는 자사고는 '서울형 중점학교'라는 과정의 3개 유형에 따라 10억~14억원의 재정지원을 받을 수 있다.
서울형 중점학교는 일반고 전환 후 5년간의 과도기에 운영되는 개념으로 학생들의 희망이나 진로에 따라 인문사회계열(외국어, 인문학, 신학 등), 예술·체육 계열(예술, 체육 등), 자연계열(과학 등) 등으로 운영된다. 교육과정에 자율권이 주어지고, 우선 추첨·선발이 가능하다.

복수의 중점학교 과정을 운영하는 Ⅰ유형 학교는 5년간 총 14억원, 단수의 중점학교 과정을 운영하는 Ⅱ유형과 특색 있는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Ⅲ유형 학교는 각각 10억원을 지원받는다.

이들 자사고는 희망에 따라 혁신학교로 전환할 수도 있다. 다만, 서울형 중점학교와 혁신학교 예산을 중복해서 받을 수는 없다.
한편 현재 자사고에 재학 중인 학생들에 대해서는 학교가 전환되더라도 졸업할 때까지 기존 교육과정의 운영이 보장된다고 서울시교육청은 설명했다.

신청 기간은 자사고 평가가 마무리되는 8월13일까지며, 이 같은 지원 방안이 적용되는 대상은 올해 평가대상인 14곳뿐 아니라 나머지 자사고도 포함된다.


이윤주 기자 sayyunju@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