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장마 대비' 광화문 일대 빗물 저금통·주머니 설치

최종수정 2014.07.20 11:15 기사입력 2014.07.20 11: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나영 기자] ‘빗물 저금통’, ‘빗물저류 주머니’, ‘건물 옥상 블루 루프(Blue Roof)' 등 빗물유출저감시설이 광화문 일대 97곳에 새롭게 설치됐다.

서울시는 광화문 일대 침수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난해부터 설치한 소규모 빗물유출저감시설이 이번 추가 설치로 총 213개로 늘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저감시설 설치로 인한 빗물 순수 저류량은 총 279.64㎥로 1ℓ병을 채운다고 가정할 때 총 27만9000병을 한 번에 채울 수 있는 양이다. 시 관계자는 "정량화 할 수 없는 직접 침투량까지 감안하면 빗물 투수층이 거의 없던 이 일대 침수대응 능력이 크게 향상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빗물유출 저감시설. 왼쪽부터 이동형 레인가든, 빗물 저금통, 빗물저류 주머니

▲빗물유출 저감시설. 왼쪽부터 이동형 레인가든, 빗물 저금통, 빗물저류 주머니



올해 첫 선을 보이는 빗물 저금통은 건물옥상에서 내려오는 빗물을 받았다가 청소 및 정원수로 쓸 수 있는 친환경 시설로 종로구청사 3곳, 사직주민센터 1곳, 청운효자주민센터 1곳 등에 설치됐다.
인왕산 계곡 2곳에 설치된 빗물저류 주머니는 상부측 유입구는 크게 하고 하부측 유출구는 작게 해 큰 비가 오면 빗물을 저장했다가 서서히 빗물을 흘려보내는 원리이며 해외 사례를 벤치마킹했다.

시는 안전행정부, 종로구와 협조해 소규모 저감시설 중 가장 많은 빗물을 저류할 수 있는 건물 옥상 블루 루프(Blue Roof)도 정부서울청사 본관과 경비대 2곳 옥상에 설치했다. 블루 루프 하부 저류시설은 빗물저류 주머니와 같은 원리로 지어졌으며 상부는 텃밭을 만들고 초화류 등을 식재해 옥상정원으로 조성됐다.

이동형 레인가든은 종로구청사 6곳, 삼청동주민센터 2곳 등 총 18곳에, 침투형 빗물받이는 자하문로 44곳, 새문안길 20곳 등 총 70곳에 설치됐다. 침투형 빗물받이는 기존 빗물받이에 빗물이 빠져나갈 수 있도록 구멍이 뚫린 침투통과 투수관이 연결돼 있어 빗물이 땅속으로 잘 스며들 수 있도록 한 시설이다.

김학진 서울시 물관리정책관은 “빗물유출저감시설은 빗물의 저류·침투·이용 효과가 있는 친환경적 침수저감 시설로 과밀 개발된 도심에서 빗물저장 공간을 찾기 어려운 여건을 극복하는데 매우 유용한 방안”이라며 “앞으로 빗물유출저감시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효과를 검증한 후 확대 설치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나영 기자 bohena@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