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 장관 첫 행보…판교 테크노밸리 등 방문

최종수정 2014.07.20 12:00 기사입력 2014.07.20 12:00

댓글쓰기

최양희 미래부 장관

최양희 미래부 장관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취임 후 첫 현장방문지로 판교 테크노밸리, KAIST 융합연구원,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를 선택했다.

이번 방문은 평소 소프트웨어와 기초과학을 중시해 온 최양희 신임 장관이 창조경제 성과확산의 의지를 직접 현장과 공유하고 소통하기 위해 기획됐다.

최 장관은 19일 오전 판교 테크노밸리에 입주해 있는 창조기업과 스타트업 인큐베이터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글로벌 K-스타트업 센터를 방문해 소프트웨어 개발자들과 브라운백 미팅(오찬 간담회)을 가졌다.

이날 오전 방문한 시공미디어는 디지털 교육 전문기업으로, 교육콘텐츠를 IT와 접목하여 디지털 초등교육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이트인 '아이스크림(i-Scream)'을 개발한 바 있다.

이어서 방문한 네오플라이는 네오위즈게임즈에서 운영하는 스타트업 발굴·지원 투자 프로그램으로 선데이토즈(애니팡), 마이리얼트립(맞춤형 여행서비스) 등을 배출한 바 있다.
오후에는 대전 소재 카이스트 융합연구원을 방문해 연구에 몰두하고 있는 기초과학분야 과학자들을 격려했다.

이날 최양희 장관은 KI의 바이오융합연구소, 나노융합연구소 및 광기술연구소의 랩을 방문하여 학생 및 연구원들과 기초과학 육성의 중요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외에도 지역창조경제 전진기지인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KAIST 교육지원동 3층)를 방문해 대전 지역의 예비창업자, 창업 지원 멘토 등과 함께 일일 창업 멘토링 행사를 가지는 등 연구현장의 애로점과 정부 지원정책에 대해 의견을 나누는 시간도 가졌다.

최 장관은 "앞으로 이러한 창조경제 현장방문을 단발성으로 그치지 않고 지속적으로 추진함으로써 출연연이나 일반국민 등 창조경제 생태계를 구성하는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과의 의사소통을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