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기권 신임 고용노동, 양대노총에 '진땀' 신고식

최종수정 2014.07.20 13:54 기사입력 2014.07.20 13:54

댓글쓰기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18일 오후1시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이 18일 오후1시 한국노총을 방문했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노사정위원회 정상화가 먼저" vs "신뢰 회복이 전제 조건".

이기권 신임 고용노동부 장관이 취임 후 양대 노총을 방문해 노사정위원회 재개 등 노정관계 복원을 시도했지만 노동계의 싸늘한 반응에 좌절했다.

이 신임 장관은 박근혜 대통령 취임 이후 철도노조 파업, 전교조 비합법화 등 노정간 갈등 국면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비교적 합리적이라고 평가받는 정통 노동 관료 출신으로 취임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노동계 안팎에선 연금 전문가로 노사·노정 관계나 행정에 문외한이었던 전임 방하남 장관보다 현장에서 잔뼈가 굵은 정통 노동 관료 출신인 이 신임 장관에 대해 경색된 노사, 노정 관계를 푸는 데 윤활유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다.

하지만 이 장관은 지난 18일 취임 첫 인사 및 노사정 위원회 정상화 등 노정 관계 회복을 위해 양대 노총을 방문했다가 싸늘한 냉대에 머쓱해지고 말았다.
이 장관은 이날 오후 노동계 맏형 격인 한국노총을 방문하는데 성공하긴 했지만 노사정위원회 정상화를 요청했다 거부당했다.

이 장관은 김동만 한국노총 위원장과의 만남에서 "큰 틀에서는 노사정 대화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며,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모든 문제들을 협력하고 대화 해 풀어나가는 것"이라며 "일자리의 질·양을 높이고 자라나는 세대까지 일자리를 안정적으로 줄 수 있는 노동의 질서를 만들기 위해 (노사정 모두가) 머리를 맞대고 고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장관은 지난해 한국노총의 불참 선언으로 정상 가동이 안 되고 있는 노사정위원회에 다시 참여해달라는 요청을 우회적으로 전한 것이다.

그러나 김 위원장은 "상반기 국회에서 통상임금 문제, 노동기본권 문제 등을 논의했지만 결국 하반기 숙제로 넘어 온 것처럼 무거운 노동현안이 많기 때문에 장관님의 경험을 토대로 해서 신뢰를 바탕으로 노사관계를 복원했으면 한다"는 '덕담'으로 이를 무시했다.

이에 이 장관은 한 번 더 "큰 틀에서는 노사정 대화를 유지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며, 국민들이 바라는 것은 모든 문제들을 협력하고 대화 해 풀어나가는 것"이라며 재차 노사정위원회 참여를 압박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오히려 현 정부가 진행하고 있는 공기업 구조조정에 대해 노동계의 의견 개진 통로 보장 등을 요구하는 등 이 장관의 발언을 피해갔다.

그는 "공공기관 개혁과 관련해 노동계도 반대하는 것이 아니며, 정상적이고 올바른 개혁이라면 같이 할 생각도 있다"면서도 "현장이야기도 듣고, 양대노총의 의견도 들어가며 (공기업 개혁을) 진행해야 하는데 소통이 잘 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은 이와 관련해 "앞서 말씀드린 대로 큰 문제든, 작은 문제든 기본적으로 대화를 통해 풀어야 하며 자주 만날 필요가 있다"면서도 "아직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분들 등 국민들의 생각을 담아 공기업 문제를 풀어가는 것이 필요한 만큼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이후 진행된 비공개 대화에서도 이 장관은 현안 해결을 위해선 노사정간 대화가 필요한 만큼 노사정위원회 정립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반면 김 위원장은 "노사정간 신뢰가 중요하고, 특히 공공부문에 대한 대화가 먼저 이뤄질 필요가 있다"며 사실상 거부 입장을 피력했다.

이와 함께 이 장관은 노동계의 실질적 주류인 민주노총도 이날 함께 방문해 노사정 대화 복원 등을 요청하려했지만 거절당해 체면을 구겼다.

이 장관은 이날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방문 후 중구 정동 민주노총 사무실을 방문하려했지만 민주노총은 성명을 내 "지금 시급히 필요한 것은 노동부장관의 민주노총 방문이 아니라, 박근혜 정부의 잘못된 노동정책 수정과 시급한 노동현안 해결"이라며 거절했다.

민주노총은 또 성명에서 "산적한 노동현안 중 단 하나라도 앞장서 해결하는 태도를 먼저 보이는 것이야 말로, 민주노총 방문의 진정성을 보이는 최소한의 조치"이라며 "이와 같은 현안 해결 없는 방문은 그저 의례적 행사에 그칠 뿐"이라고 꼬집었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