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선권 카페베네 대표 "韓 커피 수출국으로 바꿀 것"

최종수정 2014.07.17 12:36 기사입력 2014.07.17 12:36

댓글쓰기

김선권 카페베네 대표이사

김선권 카페베네 대표이사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수입하는 커피에서 수출하는 커피로, 국내 커피 시장 판도를 바꿀 것입니다."

김선권 카페베네 대표이사는 17일 경기도 양주시 백석읍에서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 준공식을 열고 "대한민국 커피 수출 역사를 새로 쓰겠다"고 밝혔다.
지난 2012년 9월 첫 삽을 뜬 후 1년9개월 만에 준공한 카페베네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는 최첨단 커피 공장으로 공장부지와 건축면적이 각 5453평, 2455평에 이른다. 부지 매입부터 조성비와 건축비, 생선설비 등 총 188억원을 투자했다.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는 연간 최대 7738t의 원두 생산이 가능하다. 이를 하루 기준으로 환산하면 매일 150만 잔의 커피 분량에 달한다.

특히 열풍식 로스터기 도입으로 커피 맛도 좋아졌다. 빠르고 균일한 로스팅으로 맛의 편차가 없는 최고급 에스프레소 추출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김 대표는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를 글로벌 생산 기지로 적극 활용해 2017년까지 전 세계 4000개 매장을 오픈할 계획"이라며 "이와 함께 다양한 원두 관련 제품 개발과 유통 사업에 진출을 시도, 원두 수출 물량도 2000t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카페베네는 올 상반기 300여개 해외 매장에 커피 음료와 조제품 등 총 68t의 원두를 수출했다. 국내 커피 관련 기업으로는 최대 규모지만 이에 안주하지 않고 더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겠다는 포부다.

카페베네는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를 일반인과 커피 관련 교육 기관, 단체 등에 공개하고 견학 프로그램도 신설할 방침이다.

김 대표는 "보다 많은 사람들에게 투명한 커피 공정 과정과 커피 현장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카페베네가 1등 커피전문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준공식에는 양주 글로벌 로스팅 플랜트 입구에 설치된 초대형 카페베네 머그컵이 세계 최대 크기를 인정받아 기네스북에 등재됐다. 잭 블록뱅크 기네스 기록심판관이 직접 공식인증서를 전달했다.

이 머그컵은 외경 2.6m, 높이 3m 규모로 1만4000ℓ의 커피를 담을 수 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