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주 방폐장 완공 '19년만에 빛을 보다'

최종수정 2014.07.13 11:00 기사입력 2014.07.13 11:00

댓글쓰기

최근 준공 완료한 경주 방사성폐기물처분장
60년간 80만드럼 중저준위 방폐물 처분
리히터 6.5 강진·쓰나미에도 견뎌


▲경주 방폐장 지하처분시설 출입구

▲경주 방폐장 지하처분시설 출입구


[아시아경제 오현길 기자]태풍 너구리가 물러가고 뙤약볕이 내려쬐는 금요일 오후. 자동차를 타고 검은 굴 내부로 들어갔다. 1950m 내리막길을 5분여 남짓 달렸을까. 차는 어느새 지상으로부터 130m 아래에 도착했다.
차에서 내리자 두께 1.2m 콘크리트 벽으로 사방을 막아놓은 지하시설물 안에 서있었다. 시설물 안에는 25층 아파트 높이 원통형 처분고(사일로) 6개가 나란히 자리잡고 있다. 이곳은 원자력발전소 등에서 배출되는 방사성폐기물 10만드럼을 영구 저장할 지하처분시설이다.

▲경주 방폐장 지하 130m에 위치한 동굴처분 시설은 두께 1.2m가 넘는 콘트리트로 만들어졌다.

▲경주 방폐장 지하 130m에 위치한 동굴처분 시설은 두께 1.2m가 넘는 콘트리트로 만들어졌다.


수중릉인 신라의 문무대왕릉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양북면 봉길리에 위치한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장이 최근 1단계 공사를 끝마쳤다. 1994년 핵폐기장 후보지로 인천 굴업도를 선정, 백지화한 이후 19년 동안 온갖 논란과 사회적 갈등을 야기했던 방폐장을 지난 11일 찾았다.

경주 방폐장은 월성 원전이 이웃한 214만㎡ 부지에 동굴시설과 인수저장건물, 지원건물 등으로 이뤄졌다. 지금까지 1조5000억원이 투입됐다. 전국 원전에서 바다를 통해 폐기물을 운반할 전용선 청정누리호와 접안시설도 갖추고 있다.
이곳은 원전에서 사용된 장갑이나 덧신, 작업복이나 병원에서 사용된 주사기 등 방사능에 노출됐지만 농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중·저준위 폐기물을 향후 60년간 저장한다.

▲경주 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서는 선량측정과 핵종분석 등 폐기물에 대한 검사가 이뤄진다.

▲경주 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서는 선량측정과 핵종분석 등 폐기물에 대한 검사가 이뤄진다.


방사능폐기물의 이동은 이렇다. 원전이나 병원에서 폐기물을 철 드럼통에 압축 저장하면, 이를 두께 1.2cm의 탄소강 컨테이너에 8개씩 담아 배를 통해 옮긴다. 방폐장에 도착하면 드럼을 인수저장건물로 옮겨 인수검사를 실시한다. 육안검사 - 중량측정 - 표면오염 전수검사 - 선량측정 - X-Ray 검사 - 핵종분석 - 압축강도 측정 등 전자동으로 모든 드럼을 검사하고, 그 결과에 따라 처분시설에 분류 저장한다.

검사실 내부 방사선량은 시간당 1.42마이크로시버트(mSv)로 병원에서 CT촬영시 발생하는 방사선량이 100mSv인 점을 감안하면 약 100분의 1 수준이다. 기자가 방문한 검사실 외부는 두께 83cm 콘크리트에 막혀 방사선량은 시간당 0.11mSv로 떨어졌다. 김용식 한국원자력환경공단 홍보실장은 "폐쇄후 방폐장 주변 방사선량은 연간 0.01mSv 미만으로 관리된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곳에는 월성과 울진 원전에서 반입된 폐기물 3536드럼과 노원구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 아스팔트 707드럼이 임시 저장돼있다.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인허가 절차를 남겨두고 있어 본격적인 저장 작업은 시작되지 않았다.

허가를 받으면 곧바로 인수저장시설에서 폐기물을 지하처분시설로 옮길 예정이다. 지름 30m, 높이 50m에 이르는 지하 6개 사일로에 중·저준위 방폐물 약 1만6700드럼씩 모두 10만 드럼을 처분할 계획이다.

▲경주 방폐장 지하 사일로에서 올려다본 모습. 지름 30m 높이 50m에 이르는 사일로 6개가 있다.

▲경주 방폐장 지하 사일로에서 올려다본 모습. 지름 30m 높이 50m에 이르는 사일로 6개가 있다.



김 실장은 "내진 1등급으로 건설돼 리히터 규모 6.5 강진을 견딜 수 있다"며 "출입구가 해수면으로 부터 30m 높이의 산중턱에 위치해 2011년 일본 후쿠시마 대지진으로 발생한 쓰나미(10m)와 같은 지진해일이 발생하더라도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공단측은 1단계 지하처분시설에 이어 2단계 12만5000드럼 규모의 천층처분장을 건설하기 위해 주민설명회를 여는 등 준비에 착수했다.

이종인 원자력환경공단 이사장은 "에너지를 생산하는 원자력과 의료·산업에 유용하게 쓰이는 방사선은 생활에 유익하지만 폐기물은 여기저기 놔둘 수는 없다"며 "미래 후손에게 부담이 가지 않도록 처분장은 꼭 필요하며 위해 시설이 아닌 가치를 창출하는 시설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경주 방폐장 지하처분시설 방사선 폐기물 운반 설비 모습. 폐기물이 담긴 드럼통은 두께 10cm의 콘크리트 컨테이너에 담겨 사일로 안에 저장된다.

▲경주 방폐장 지하처분시설 방사선 폐기물 운반 설비 모습. 폐기물이 담긴 드럼통은 두께 10cm의 콘크리트 컨테이너에 담겨 사일로 안에 저장된다.



▲경주 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 보관중인 폐기물. 현재 월성과 울진 원전에서 반입된 폐기물 3536드럼과 노원구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 아스팔트 707드럼이 임시 저장됐다.

▲경주 방폐장 인수저장시설에 보관중인 폐기물. 현재 월성과 울진 원전에서 반입된 폐기물 3536드럼과 노원구에서 발생한 방사능 오염 아스팔트 707드럼이 임시 저장됐다.



오현길 기자 ohk041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