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케이워터, '큰빗이끼벌레' 대책회의 개최

최종수정 2014.07.11 06:41 기사입력 2014.07.11 06:41

댓글쓰기

큰빗이끼벌레, 1990년대부터 서식하였으며 독성은 없는 것으로

[아시아경제 이초희 기자]한국수자원공사(케이워터, 사장 최계운)는 10일 최근 일부 하천과 호소에 발생되고 있는 큰빗이끼벌레에 대한 진상조사 및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생태계(큰빗이끼벌레) 대응 전담반' 대책회의를 확대 개최했다.

이번 대책회의는 케이워터가 지난 5일 금강통합센터, 7일 낙동강중부물관리센터에서 가졌던 대책회의 결과를 토대로 기존 전담반에 자체 연구원 및 외부 전문가 등을 보강했다.

특히 큰빗이끼벌레 분포현황 조사, 유해성 검토, 전문가 참여 및 관계기관 공조방안 등이 집중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 참석한 서지은 우석대 교수는 "큰빗이끼벌레는 1990년대 중후반부터 우리나라의 강, 저수지 및 대형 호수 등에 서식했으며 청정수역부터 다소 오염된 수역에 출현하는 특성상 수질의 지표생물로 볼 수 없고 독성이 없으며 오염이 심한 지역에서는 생육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초희 기자 cho77lov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