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차,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과 '서울시 환경개선'

최종수정 2014.06.29 10:08 기사입력 2014.06.29 10:08

댓글쓰기

현대차, 서울특별시, 한국대학생 홍보대사 연합이 서울시청에서 '화려한 손길 캠페인' 협약식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태석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상무), 오해영 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장, 김범석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 의장.

현대차, 서울특별시, 한국대학생 홍보대사 연합이 서울시청에서 '화려한 손길 캠페인' 협약식을 맺고 기념 촬영을 하는 모습. 사진 왼쪽부터 김태석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상무), 오해영 서울특별시 푸른도시국장, 김범석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 의장.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현대자동차가 대학생 홍보대사들과 함께 서울시 환경개선에 나선다.

현대차 는 지난 27일 서울시청에서 서울특별시,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ASA-K)과 함께 '화(花)려한 손길 캠페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김태석 현대차 서비스사업부장, 오해영 서울시 푸른도시국장, 김범석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 의장을 비롯한 대학생 홍보대사 20명이 참석했다.

화려한 손길 캠페인은 서울 내 음침하고 삭막한 지역을 선정해 안전하고 깨끗한 장소로 만들기 위해 현대차가 서울시 및 한국 대학생 홍보대사 연합과 함께 진행하는 사회공헌 프로젝트다.

첫 번째 화려한 손길은 지하철 1호선 남영역의 굴다리로 숙명여대를 비롯한 중·고등학교 밀집 지역으로 유동인구와 차량 통행이 많지만 낡은 시설과 어둡고 삭막한 분위기로 인해 시민들이 통행을 꺼리는 지역이다.
남영역 환경개선 활동은 28일부터 대학생 홍보대사와 현대차 직원 봉사자 등 약 100명이 참여한 가운데 진행됐다. ▲꽃을 테마로 한 담벼락 벽화작업 ▲캠페인 기념 지역주민 대상 화분 전달 ▲역 주변 자투리땅에 꽃·식물을 심는 가드닝(gardening) 활동 등이 일주일간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차를 포함한 참여자들은 이번 환경 개선으로 주변 시민들이 안심하고 다닐 수 있는 밝은 환경을 조성함과 동시에 독특한 디자인의 벽화와 꽃이 피어 있는 담벼락으로 남영역이 또 하나의 서울 명소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적극적인 지원으로 아름다운 서울 가꾸기에 앞장설 것"이라며 "현대차는 이 외에도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아름다운 세상은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