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광수 "다시는 목욕탕 안 간다"

최종수정 2014.06.28 16:20 기사입력 2014.06.28 16:20

댓글쓰기

▲최근 부산에피소드를 털어놓은 이광수

▲최근 부산에피소드를 털어놓은 이광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이광수 "다시는 목욕탕 안 간다"

이광수가 영화 촬영차 부산에서 생긴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이광수는 주연작 영화 '좋은 친구들' 개봉 전 27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뉴스엔과 인터뷰를 가졌다.

'좋은 친구들'을 통해 예능과 180도 다른 캐릭터로 연기 변신을 꾀한 이광수는 "(안 해봤던 캐릭터라) 더 해보고 싶었다. 하고 나니깐 많이 배운 것 같다"고 밝혔다.

그간 '기린 광수' '배신의 아이콘'으로 '런닝맨'에서 맹활약한 이광수는 친근한 이미지로 큰 인기를 얻었다. 특히 '런닝맨'이 10대 초등학생 팬들의 열광적인 지지를 받는만큼 최근 소소한 에피소드가 있었다.
이광수는 "부산에서 '좋은 친구들' 촬영 중 주지훈 형과 대중목욕탕을 갔는데 어린 친구가 날 알아보고 휴대폰으로 사진을 찍으려고 하더라. 그래서 이제 목욕탕에 안 갈 생각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이어 "오히려 날 편하게 생각해 주는 것 같아 고맙다. 또래 분들이 좋아해 주는 것도 고마운데 어린 친구들은 유난히 고맙다"고 덧붙였다.

한편 다음달 10일 개봉하는 영화 '좋은 친구들'에서 이광수는 극 중 친구를 위해 모든 것을 건 남자 민수로 열연할 계획이다.

이광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이광수, 에피소드 재미 쏠쏠" "이광수, 180도 다른 모습 기대" "이광수, 좋은친구들 챙겨볼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