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구글, '전자 문신' 시대 열었다…피부로 스마트폰 해제

최종수정 2014.06.28 11:50 기사입력 2014.06.28 11:49

댓글쓰기

썝蹂몃낫湲 븘씠肄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권용민 기자] 공상과학 영화에나 나올 법했던 전자 문신 시대가 열렸다. 비밀번호 유출, 해킹 등 디지털 보안을 위협하는 기술이 나날이 진화하면서 '사람의 몸'이 가장 완벽한 보안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는 모습이다.

27일(현지시간) 뉴욕데일리뉴스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구글의 ATAP는 비바잉크라는 회사와 함께 전자 문신으로 스마트폰 '모토X'의 잠금상태를 해제할 수 있는 제품을 출시했다. ATAP는 구글이 지난 2012년 모토로라를 인수하면서 산하로 들어온 그룹이다.
전자 문신은 바늘로 피부를 뚫어 잉크를 주입시키는 문신이 아니다. 어린이용 가짜 문신과 비슷한 형태로, 작은 비닐 종이를 피부에 붙이고 바깥쪽을 문지른 다음 비닐을 벗겨내면 아주 얇은 고무 패치만 피부에 남게 된다. 얇고 유연한 전자장치를 피부에 붙인다는 개념이다. 침투성이나 통증 없이 저렴하게 몸의 일부로 만들 수 있다는 게 특징이다.

이번에 모토X를 위해 출시된 전자 문신은 작은 동전 모양으로 지름 1인치(약 2.5cm) 크기다. 한 번 붙이면 5일정도 유지되기 때문에 지속적으로 새로운 제품을 부착해야 한다. 한 팩에 10달러(약 1만원)다.

외신들은 "개당 1000원짜리 스티커를 5일에 한 번씩 바꿔야 한다는 방식은 장기적인 해법은 아니지만 전자 문신 시대를 열어가는 첫 걸음"이라고 평가했다. 모토X 사용자라면 비바잉크 홈페이지(http://www.vivalnk.com/)에서 전자문신을 구매할 수 있다.
한편 구글은 지난해 11월 미국 특허청에 전자 피부 문신에 대한 특허를 출원한 바 있다. 당시 출원한 특허는 목에 붙이는 스티커 형태의 전자 문신에 스마트폰과 무선 통신을 할 수 있는 수신기와 내장 마이크로폰이 포함돼 있었다.

권용민 기자 festy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