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송종국·안정환 분노의 해설 "공 맞아도 안 죽는다"

최종수정 2014.06.27 13:43 기사입력 2014.06.27 13:43

댓글쓰기

▲왼쪽부터 송종국 해설위원, 김성주 캐스터, 안정환 해설위원.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왼쪽부터 송종국 해설위원, 김성주 캐스터, 안정환 해설위원. (사진: MBC 중계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송종국·안정환 분노의 해설 "공 맞아도 안 죽는다"

대한민국과 벨기에 전을 중계한 송종국, 안정환 해설위원의 분노의 해설이 화제다.

송종국, 안정환 해설위원은 27일(한국시간) 2014 브라질 월드컵 H조 3차전 대한민국과 벨기에의 경기를 김성주 캐스터와 함께 중계했다. 이날 경기에서 한국은 벨기에에 0대 1로 패해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송종국과 안정환 해설위원은 부진한 한국 대표팀 선수들의 움직임에 따끔한 지적을 아끼지 않았다.

안정환 해설위원은 전반 초반 선수들이 패스를 망설이는 모습을 보고 "실수가 두려워 패스를 안 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평소 편안한 웃음으로 중계를 진행하던 송종국 해설위원 역시 날아오는 공에 몸을 피하는 선수를 보고 "몸을 돌리지 말라. 공 맞아도 안 죽는다"며 일침을 가했다.

또 후반 32분 벨기에의 베르통엔이 선제골을 넣자 송종국 위원은 "지금 우리는 골이 필요하다. 왜 뒤에서 수비만 하고 있느냐"고 소리를 지르기도 했다.

모든 경기가 끝나고 패배감과 억울함에 눈물을 흘리는 손흥민, 김영권 선수의 모습이 보이자 두 해설위원은 "실력을 키워야 한다. 실력 다음에 정신력이 있는 것이다" "잘 싸웠다. 오늘의 이 눈물을 기억하고 앞으로는 눈물 흘리지 않는 경기를 하라"고 격려의 말을 전했다.

송종국 안정환 해설위원의 분노의 해설을 들은 네티즌은 "송종국 안정환 해설, 아빠들 앞으로도 좋은 활약 부탁드릴게요" "송종국 안정환 해설, 부들부들 분노에 찬 목소리였다" "송종국 안정환 해설, 후배들을 보며 안타까웠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