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15조원 규모 불법 금 대출 적발…수요 위축 우려

최종수정 2014.06.27 09:37 기사입력 2014.06.27 09:3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목인 기자]중국 당국이 수조원대의 불법 금 관련 대출을 적발했다고 영국 파이낸셜타임스 등 외신들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중국의 감사원인 국가심계서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지난 2012년 이후 25개의 금 가공업체들이 역외 금리 차이와 환차손 등을 이용하는 방식으로 944억위안(약 15조4013억원) 규모의 금 관련 불법 대출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들 업체들은 불법 대출을 통해 9억위안 이상의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는 다만 '부적절한 대출'이라는 언급만 했을 뿐 구체적으로 대출이 어떤 구조인지, 어떤 부분이 잘못된 것인지, 누가 연루됐는지와 같은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중국에서는 금 등 금속을 담보로 하는 대출이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 특히 금융기관 대출 문턱이 높은 기업들을 중심으로 금속 담보물 활용이 늘면서 관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중국 당국은 최근 알루미늄과 구리 등의 금속 재고를 여러번 사용해 대출을 받은 혐의로 동부 도시 칭다오(靑島)에 대해서도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심계서의 이번 보고서와 칭다오시에 대한 당국의 조사가 연관이 있는지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하지만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정부의 이같은 움직임이 관련 규제 강화로 이어지면서 금속 담보 대출 시장을 위축시킬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이는 세계 금 시장 '큰 손'인 중국의 금 수요 위축으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조목인 기자 cmi072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