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T, 피쉬트리와 손잡고 美·중동 스마트러닝 시장 공략

최종수정 2014.06.27 09:06 기사입력 2014.06.27 09:0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SK텔레콤은 최근 콘텐츠 개발 능력으로 교육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는 피쉬트리와 손잡고 미국과 중동지역 스마트러닝 시장 진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피쉬트리는 서울 중구 소재 더 플라자 호텔에서 27일 스마트러닝 사업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양사는 이번 MOU를 시작으로 SK텔레콤의 양방향 수업 솔루션과 교육용 스마트기기 관리 솔루션을 피쉬트리의 ‘HTML5(차세대 웹 표준 언어)’ 기반 자체 학습 플랫폼과 연동하는 방식으로 상품을 개발해 미국과 중동 시장에 우선 진출한다는 계획이다.

SK텔레콤의 교육용 스마트기기 관리 솔루션 ‘MDM(모바일 디바이스 매니지먼트)’은 학생들에게 지급된 태블릿PC의 학습 용도 외 사용을 막는 기능은 물론 ▲수업용 자료의 일괄 배포 ▲학생들의 태블릿 PC 이용 분석 ▲분실 시 기기 잠금 및 위치 파악 등의 기능을 제공한다. 양방향 수업 솔루션은 수업이 진행될 때 교사와 학생, 학생과 학생 간의 원활한 자료 공유를 가능하도록 해 수업의 효율을 높여주는 솔루션이다.

피쉬트리는 2012년 아일랜드에 설립된 학습 콘텐츠 관련 차세대 ‘학습 관리 솔루션’ 플랫폼 사업자로, 교육 콘텐츠의 제작부터 평가·분석·콘텐츠 제안 등을 책임지는 ‘적응학습’ 분야를 주력으로 삼고 있다. 특히 올해 들어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보호협회인 ‘SIIA’ 주최 ‘넥스트젠 어워드(NextGen Awards)’에서 교육 부문 대상을 수상하는 등 미국에서도 학습 콘텐츠의 우수성과 발전 가능성을 인정 받고 있다.

육태선 SK텔레콤 신사업추진단장은 “스마트러닝 분야 선도 사업자로서 우수한 학습 콘텐츠 플랫폼을 보유한 파트너사와 글로벌 마케팅과 기술협력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하고, 스마트러닝 분야의 저변 확대를 이끌겠다”고 밝혔다.
테리 닐론 피쉬트리 사장은 “피쉬트리의 LMS 플랫폼을 활용한 양사의 협력을 통해 교사와 학생 모두에게 유용한 학습 상품이 탄생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