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최양희 미래부장관 내정자, 첫 포부는 "소통과 화합"

최종수정 2014.06.13 15:29 기사입력 2014.06.13 15:29

댓글쓰기

▲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

▲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내정자가 소통과 화합을 첫 화두로 제시했다.

최 내정자는 13일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이 위치한 서울 서초동 삼성생명서초타워에서 공식 소감을 발표하고, "창조경제를 기반으로 대한민국의 미래를 여는데 미력하나마 제 힘을 모두 쏟겠다"고 말했다.
최 내정자는 "대한민국의 미래는 상상과 모험을 기반으로 둔 새로운 시도로 이뤄져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과학기술과 ICT가 잘 융합됐을 때 시너지가 극대화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최 내정자는 "이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그 과정에서 모든 참여자의 소통과 화합을 최대한 끌어내 창의적 마인드 창조적 마인드가 모든 분야에 확산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래부 장관 임명 과정과 이후 계획에 대해서 최 내정자는 "아직 구체적인 것은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 "조만간 기회가 되면 자세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