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창극 '끝까지 간다' 3대 전략…공세차단·여론반전·시간끌기

최종수정 2014.06.18 07:11 기사입력 2014.06.13 14:17

댓글쓰기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3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13일 오전 후보자 집무실에 있는 정부서울청사 창성동별관에 출근하면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이경호 기자] 과거 발언에 문제가 돼 역사관 논란에 휩싸인 문창극 국무총리 후보자가 일각의 사퇴요구를 일축하며 정면돌파를 선택하면서 총리 임명이 새로운 국면에 들어갔다.

◆언론제소로 검증공세 누그러뜨리기= 문 후보자는 무엇보다 야권은 물론 여권 일각의 사퇴요구에도 인사청문회를 통해 검증을 받겠다는 원칙을 세웠다. 자신에 대한 검증공세에는 투트랙 방식으로 대응키로 했다.
이른바 '식민지배는 하나님의 뜻'을 골자로 한 교회강연을 보도한 KBS를 상대로는 명예훼손혐의로 법적대응에 나서는 한편으로 문제가 된 교회강연 동영상을 국무조정실 홈페이지에 올려 국민들의 여론재판을 자청한 것이다. 문 후보자가 이 같은 결정을 내린 데에는 청와대와 여권 지도부·친박근혜계는 물론 보수진영과도 어느 정도 교감이 있었을 것으로 추측된다.

◆보수와 교회 일각 동정론 기대= 교회강연이 처음 공개돼 커다란 파장을 일으켰을 때만 해도 문 후보자의 자진사퇴 가능성은 높은 것으로 전망됐었다. 하지만 동영상 전체와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이완구 새누리당 원내대표와 윤상현 사무총장, 당 대표에 출마한 서청원 의원 등은 "일단 문제는 있지만 중도사퇴보다 청문회를 통해 검증하자"고 했고 하태경 의원과 강경보수파쪽에선 전체 맥락에선 타당하다며 문 후보자를 두둔했다. 교회 쪽도 보수성향과 진보성향에서 '사퇴 vs 사퇴 불필요'로 의견이 갈리는 모습을 보였다. 청와대 입장에서도 안대희 전 대법관에 이어 연이어 청문회를 치르지도 못하고 총리 지명자가 낙마한다는 데 대한 부담도 클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문 후보자로서는 KBS에 대한 법적대응으로 향후 있을 언론의 무차별 검증공세나 의혹제기를 조기에 차단하고 공개검증을 통해 반대여론을 돌려보려는 의도를 가진 것으로 보인다. 과거 강연과 발언이 추가로 공개되는 데에 대해서는 시간차를 두고 해명·반박할 것으로 보인다. 건별 대응이 자칫 여론의 관심이 더욱 집중된다고 판단해서다. 13일부터 시작된 브라질월드컵도 국민적 관심사를 돌리는 효과로도 기대하고 있다.
◆여론 관심 돌리기= 문 후보자는 이날 출근길에 "과거 발언이 정확하게 기억이 안 난다. 그것을 검토해야 하고 다른 청문회 준비도 많다"고 말했다. 또한 "점심, 저녁을 비롯해 다른 약속 없이 공부하고 있다"며 "여러 질문에 대해서는 총리실 공보실을 통해 답변을 드리려 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문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까지 가는 길은 순탄하지는 않을 전망이다. "하나님이 미국을 붙잡기 위해 6·25를 주셨어요"라는 취지의 교회강연, "5·18 당시 반미감정은 '한국인 시각에 문제'가 있다"는 서울대 박사논문 등이 추가로 공개되고 있기 때문이다.

여론도 불리하다. MBN이 12일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한 결과 응답자의 65.6%는 문 후보자가 사퇴해야 한다고 답했다. '교회 등에서 개인적으로 발언한 것으로 문제가 안 된다'는 의견은 21.9%에 그쳤다. '잘 모르겠다'는 12.5%였다. 새누리당 지지층에서도 '사퇴' 응답이 42.8%로 '사퇴 반대'(37.9%) 응답보다 높았고 새정치연합 지지층에서는 '사퇴' 응답이 87.0%로 압도적으로 높았다.

정부가 오는 16일 국회에 총리 임명동의안을 제출하면 문 후보자의 재산, 병역, 논문, 납세 등의 신상이 공개돼 개인신상도 여론의 도마에 오를 수도 있다. 인사청문회를 거치더라도 국회 임명동의안 통과라는 큰 벽이 있다. 총리 임명동의안이 표결로 통과되려면 출석 의원 과반의 표를 얻어야 한다. 현재 재적의원 286명의 절반인 144명의 표가 필요하다. 새누리당 149명 전원이 출석하고 찬성해야 한다. 문 후보자 사퇴를 요구하는 초선의원 6명만 이탈돼도 부결될 수 있다.


세종=이경호 기자 gungho@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