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집회 후 청와대행 시도…60여명 연행

최종수정 2014.06.11 07:24 기사입력 2014.06.11 02: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10일 세월호 사고 책임을 묻기 위한 집회의 참석자들이 청와대행을 시도하다 경찰에 연행됐다.

6·10 민주항쟁일을 맞아 이날 오후 7시부터 서울 삼청동 등지에서 열린 '6·10 청와대 만인대회' 참가자들은 세월호 사고에 대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할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참가자 100여명은 오후 9시20분쯤 삼청동 총리공관 건너편에서 "세월호를 기억하라" "청와대로 갑시다" 등의 구호를 외치며 청와대 쪽으로 향하려다 이를 막는 경찰과 격한 몸싸움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가만히 있으라’는 침묵시위를 기획했던 경희대생 용혜인(25·여)씨 등 모두 65명이 해산명령에 불응하거나 경찰관에게 폭력을 휘두른 혐의 등으로 연행됐다.

이들은 서울 시내 경찰서에 분산돼 조사받고 있다. 시위대 중 최소 2명이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고, 경찰 1명도 부상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만인대회 참가자들은 이날 도심에서 산발적으로 1부 집회를 연 뒤 2부 집회에 모여 청와대행을 시도했다.

삼청동 초입인 동십자각에서 문화제 '만민공동회'를, 인사동에서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처벌 촉구 기도회'를 각각 개최했다. 오후 4시 홍대입구역 인근에서는 70여명이 모여 침묵시위를 했다.

경찰은 이날 모두 81개 중대를 투입해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