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마지막날 고속도로 정체…5시 절정

최종수정 2014.06.08 16:08 기사입력 2014.06.08 16:0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휴일 마지막인 8일 전국 고속도로 정체가 이어지고 있다. 정체구간은 오후 5시쯤 절정에 이른 뒤 자정에 가까워져야 해소될 전망이다.

한국도로공사에에 따르면 오후 4시 현재 서울 방향으로 경부선과 서해안선, 영동선에서 각각 15km와 21km, 20km 구간에서 차량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경부고속도로 서울방향으로는 목천나들목→천안분기점, 북천안나들목→입장휴게소→안성나들목→안성분기점→안성휴게소가 혼잡하며 총 정체 거리는 26.29km다. 부산방향으로는 경부선입구(한남)→잠원나들목→반포나들목까지 1.89km가 정체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는 서울방향 당진분기점→당진나들목→송악나들목→행담도휴게소→서평택나들목→서평택분기점이 정체되고 있으며 총 거리는 37.38km다.

천안논산고속도로는 천안방향으로 공주분기점→북공주분기점, 남천안나들목→천안분기점으로 3.14km가 밀리고 있다.
영동고속도로는 인천방향으로 평창휴게소→장평나들목→면온나들목, 여주나들목→여주분기점→여주휴게소에서 차량들이 가다 서다를 반복하며 총 정체거리는 20.95km다.

서울양양(춘천)고속도로는 서울방향으로 강촌나들목→설악나들목→서종나들목→화도나들목이 밀리고 있으며 총 정체 거리는 35.27km다.

한국도로공사는 이날 하루 차량 44만 대가 서울로 들어올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으며, 정체는 오늘 오후 5시쯤 절정에 이른 뒤 자정에 가까워져야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