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GM, '늑장 리콜' 책임 물어 관련자 15명 해고

최종수정 2014.06.06 05:31 기사입력 2014.06.06 05: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노미란 기자] '늑장 리콜'로 논란이 되고 있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뒤늦게 관련 책임을 물어 15명을 해고하기로 했다.

또 점화스위치 결함으로 피해를 본 고객들에 대한 보상프로그램을 가동하기로 했다.
GM의 최고경영자인 메리 배라는 5일(이하 현지시간) 디트로이트기술센터에서 1000명의 직원들과 타운홀미팅을 갖고 늑장 리콜과 관련한 내부조사 결과에 따른 대책을 밝혔다. .

배라는 "조사보고서에서 나타난 것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는 무능력과 이를 방치하는 패턴"이라면서 "우리의 실수에 대한 책임을 받아들인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늑장리콜 시비가 일자 지난 3월 리먼 브러더스 파산 사태를 조사했던 안톤 발루카스 변호사를 고용했다. 발루카스 변호사는 지난 2일 보고서를 GM에 제출했다.
이 조사결과를 토대로 15명을 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이름을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고위 기술 임원과 법률 임원들이 포함됐다. 또 다른 5명에 대해서는 징계가 내려졌다.

배라는 점화장치 결함으로 인해 피해를 본 사람들에 대한 보상프로그램도 도입하기로 했다.

8월1일부터 피해자들의 신청을 받을 계획이며, 보상대상은 2003∼2007년 모델 160만대와 2008∼2011년 모델 100만대 등 총 260만대이다.


노미란 기자 asiaro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