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SK하이닉스, 2년간 낸드플래시社 5개 인수…왜?

최종수정 2014.06.05 10:54 기사입력 2014.06.05 10:54

댓글쓰기

SSD 시장 확대 따른 낸드 경쟁력 강화 포석…이달초 '소프텍 벨라루스' 펌웨어 사업부 인수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SK하이닉스가 최근 2년간 낸드플래시 관련 기업이나 사업부를 5개 인수했다. 솔리드 스테이트 드라이브(SSD) 시장 등의 확대로 낸드플래시 경쟁력 강화가 중요해지자 관련 기업 인수에 나섰다는 분석이다.

SK하이닉스는 펌웨어, 웹,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등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아웃소싱 전문 업체인 소프텍 벨라루스(이하 소프텍)의 펌웨어 사업부를 인수했다고 5일 밝혔다.

펌웨어는 낸드플래시 컨트롤러에 내장돼 제품 속도, 안정성 등을 향상시켜주는 기능을 한다. 소프텍은 지난 2008년 설립 후 낸드플래시 업체들과의 협업을 통해 우수한 펌웨어 역량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소프텍 펌웨어 사업부 인수로 SK하이닉스는 최근 2년간 낸드플래시 관련 기업이나 사업부를 5개 인수하게 됐다.

2012년 6월 이탈리아 아이디어플래시와 미국 LAMD, 지난해 8월 대만 이노스터 eMMC 컨트롤러 사업부, 올해 5월 미국 바이올린메모리 PCIe 카드 사업부에 이어 이달 소프텍 벨라루스 펌웨어 사업부 등을 인수한 것이다.
SK하이닉스가 낸드플래시 관련 기업과 사업부를 대상으로 연이어 인수합병(M&A)에 나서는 것은 SSD 시장이 급성장하는 추세와 무관치 않다.

SSD는 낸드플래시를 이용해 정보를 저장하는 장치다. 자성 물질을 이용한 하드 디스크 드라이브(HDD)보다 안정성이 높고 정보 처리 속도가 빨라 차세대 저장 장치로 부각받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아이서플라이에 따르면 올해 SSD 시장은 119억8300만달러로 지난해(91억1900만달러) 대비 30% 이상 성장할 전망이다. 연평균 25% 성장해 오는 2017년에는 203억4000만달러 규모로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SK하이닉스는 적극적인 기업 인수를 통해 낸드프래시 솔루션, 소프트웨어 역량 강화에 힘을 쏟는 것이다. 2012년 2월 SK그룹에 편입되면서 확보한 자금이 M&A의 실탄이 됐다.

이 같은 경쟁력 강화 노력을 통해 SK하이닉스는 하반기 SATA 방식의 기업 서버용 SSD를 출시할 예정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