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충곤 화순군수 후보 선거사무소, 윤장현 광주시장 후보 방명록 ‘눈길’

최종수정 2014.05.24 12:31 기사입력 2014.05.24 12:31

댓글쓰기

윤장현 후보는 구충곤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22일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화순이 바뀌면 전남이 바뀌고, 광주·전남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라는 글귀를 적었다.

윤장현 후보는 구충곤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22일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화순이 바뀌면 전남이 바뀌고, 광주·전남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라는 글귀를 적었다.


‘화순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화순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가 구충곤 화순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남긴 글귀가 눈길을 끌고 있다.

윤장현 후보는 구충곤 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이 열린 22일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화순이 바뀌면 전남이 바뀌고, 광주·전남이 바뀌면 대한민국이 바뀝니다’ 라는 글귀를 적었다.

윤 후보의 글귀는 ‘약무호남 시무국가(若無湖南 是無國家)’ ‘호남이 없으면 국가도 없다’는 이순신 장군의 말과 묘한 대비를 이뤄 의미심장한 뜻으로 받아들여진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왼쪽)가 구충곤 화순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파이팅을 외치고있다.

윤장현 새정치민주연합 광주광역시장 후보(왼쪽)가 구충곤 화순군수 후보 선거사무소를 방문해 파이팅을 외치고있다.


광주가 호남의 중심이라면 화순은 전남의 중심으로서 그만큼 화순이 변해야 광주 전남이 변하고, 대한민국이 바뀐다는 뜻으로 해석할 수 있다.
특히 ‘전남의 중심! 명품화순!’을 슬로건으로 내세운 구충곤 후보에게 윤장현 후보가 던진 메시지가 강한 여운을 남긴다.

구충곤 후보와 윤장현 후보는 호형호제(呼兄呼弟) 사이로 이번 지방선거에서 두 후보가 새정치민주연합 후보로 나서면서 광주와 화순이 상생의 정치를 할 수 있다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평가다.

윤장현 후보는 “대한민국이 화순을 지켜보고 있다”며 “구충곤 후보가 반드시 당선돼서 화순이 광주·전남을 바꾸고 나아가 대한민국을 바꾸는 전환점이 되길 기원한다”며 덕담을 건넸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