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이용섭 “5·18, 국민적 기념일로 승화시키 위한‘시민대통합위원회’ 발족”

최종수정 2014.05.18 14:59 기사입력 2014.05.18 14:59

댓글쓰기

‘시민의 힘’ 결집해 하나 되는 ‘희망 5월’ 만들 터

무소속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

무소속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무소속 이용섭 광주시장 후보가 18일 “아픈 5월을 극복하고 국민모두가 하나되는 ‘희망의 5월’을 만들기 위한 ‘시민대통합위원회’를 발족 시키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 후보는 이번 5·18 기념행사에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가 제외된 것을 두고 정부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와 함께 근본적인 처방 또한 제시했다.
이용섭 후보는 “전국 시민단체와 정치권, 광주시민들의 지속적인 요구에도 불구하고 정부가 제34주년 5·18 기념행사 식순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순서를 제외함으로써 끝내 민주주의의 역사를 부정하는 선택을 했다”고 비판하고, “2014년 5월 광주는 유독 슬픈 5월로 두고두고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광주시민들은 5월만 되면 아픈 상처가 되살아나 견디기 어려운데, 특히나 금년 5월은 ▲세월호 참사 ▲광주 국회의원 5인이 광주시민 무시 ▲임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 ▲밀실 낙하산 공천을 통한 광주정신 훼손으로 예년보다 다섯 배는 더 슬픈 5월이 돼 버렸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이 후보는 “‘시민의 힘’을 통해 광주정신과 가치를 국민정신으로 승화시켜 시민이 주인되는 진정한 광주 공동체를 만들겠다”며 “광주시장이 되면 시민의 역량을 모아 5월이 명실상부한 ‘민주주의의 달’, ‘광주의 달’로 자리매김 될 수 있도록 반드시 5·18을 국민적 기념일로 승화시키 위한 ‘시민대통합위원회’를 발족시키겠다”고 약속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