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김영배 새정치 성북구청장 후보, 365 안심 성북 만들기 시동

최종수정 2014.05.18 18:08 기사입력 2014.05.18 09:39

댓글쓰기

17일 선거사무소 개소...조용한 선거전 돌입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김영배 새정치민주연합 성북구청장 후보는 17일 선거사무소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시동을 걸었다.

이날 김 후보의 선거사무소는 많은 방문객들로 붐볐던 것 외에는 개소일이라고 생각할 수 없을 정도로 차분한 분위기가 이어졌다.
김 후보가 개소식을 비롯한 별도의 이벤트보다 주민들과 직접 소통하는 시간을 원했기 때문이다.

앞서 김 후보는 조용하고 차분한 선거를 치르기 위해 선대위, 네거티브, 로고송은 없고 주민 스스로의 참여와 봉사가 있는 '3無2有 선거원칙'을 정하고 ‘다시, 사람이 희망입니다’라는 구호와 함께 '내일이 더 좋은 365안심 성북'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 후보는 앞으로 떠들썩한 유세보다는 동네 구석구석을 돌며 주민들에게서 10만개의 소망을 모으고 주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계속해서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개소식 모습

개소식 모습

썝蹂몃낫湲 븘씠肄

개소 전날인 16일에는 김 후보와 박창완 정의당 성북구청장 후보가 단일화를 통해 돈보다 생명을 중시하는 안전사회로의 대전환을 이루겠다는 뜻을 밝히고 향후 정책과제 이행을 약속하는 공동협약식을 가졌다.
50여명의 관계자들이 참석한 이날 협약식에서 두 후보는 “이번 단일화는 단순히 6.4 지방선거 승리를 위한 공학적인 연대가 아닌 모두가 안전하고 행복한, ‘사람이 먼저인’, ‘기본이 바로선’ 성북구의 미래를 위한 것”이라며 “선거 승리 이후에도 이러한 가치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협력하고 연대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날 정책과제의 주요 내용에는 ▲‘범죄예방도시디자인’ 조례 제정▲방사능 걱정 없는 급식조례 제정 등 주민 안전에 대한 내용이 대거 포함돼 있다.

김영배 후보는 1967년 부산에서 태어나 브니엘 고등학교와 고려대학교 정치외교학과를 졸업, 미국 시라큐스대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협약식

협약식

썝蹂몃낫湲 븘씠肄

또 현재 고려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 박사과정을 밟고 있다. 참여정부 당시 청와대 정책기획위 비서관을 역임한 그는 지난 2010년 민선5기 성북구청장에 취임했으며 서울시 구청장협의회 사무총장과 전국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 사무총장을 맡고 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