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세월호 수색… ‘호흡곤란’ 민간 잠수사 긴급 이송

최종수정 2014.05.17 11:00 기사입력 2014.05.17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세월호 실종자 수색에 나섰던 민간 잠수사가 잠수병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민관군 합동 구조팀은 세월호 수색 작업에 나섰던 민간 잠수사 조 모(37) 씨가 17일 새벽 구토와 두통을 호소해 해경 헬기로 경남 사천의 삼천포 서울병원으로 후송해 치료 중이라고 밝혔다.

민간인 잠수사가 잠수병 증세로 긴급 이송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