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外人, '삼성' 아닌 '한국' 사들였다"

최종수정 2014.05.18 06:03 기사입력 2014.05.18 06: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외국인들이 한국물 매수를 재개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최근 증시에서 외국인들의 비차익거래가 유입됐는데 자금이 삼성그룹 지배구조 이슈와 관련한 특정 종목에만 치우치지 않았다는 것이 그 근거다.

18일 우리투자증권에 따르면 지난 13~15일 1조1000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한 비차익거래에서 9360억원은 외국인에 의한 것이다. 최창규 우투증권 연구원은 "외국인을 중심으로 강하게 유입되고 있는 비차익매수가 증시에서 확실한 상승 모멘텀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기간 삼성그룹 관련 종목의 외국인 순매수를 누적한 수치는 2526억원 가량이었다. 최 연구원은 "이는 생각보다 많지 않은 수준"이라며 "외국인의 현물 누적 순매수의 30% 가량이나, 외국인의 비차익 순매수 중에서는 20%에 불과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또 "이런 맥락에서 본다면 외국인들은 지배구조 관련 이벤트가 있는 삼성보다는 한국 때문에 매수를 감행한 것"이라며 "이는 연속성을 담보할 수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최 연구원은 "정규거래에서 외국인의 누적 포지션은 잠시 순매도로 전환하기도 했지만 야간거래에서는 꿋꿋이 순매수를 유지하고 있고, 1만계약을 상회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증시에 대한 외국인의 긍정적인 시선을 느낄 수 있으며 이런 투자심리를 바탕으로 한국물 매수를 재개한 듯 보인다"고 짚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