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엑소 크리스, SM에 계약무효 소송…멤버들은 언팔 "무슨 일이야"

최종수정 2014.05.15 17:48 기사입력 2014.05.15 17:48

댓글쓰기

▲엑소 크리스, SM에 전속계약 무효 소송에 타 멤버들은 언팔로우.

▲엑소 크리스, SM에 전속계약 무효 소송에 타 멤버들은 언팔로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엑소 크리스, SM에 계약무효 소송…멤버들은 언팔 "무슨 일이야"

그룹 엑소(EXO)의 크리스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상대로 전속 계약 무효 소송을 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팬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중국 매체 시나위러의 보도를 시작으로 크리스가 서울중앙지방법원에 SM을 상대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을 신청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는 원고 우이판(크리스 중국 이름) 이름으로 전속계약효력부존재확인 소송이 접수된 상태다. 변호는 지난 2009년 전 슈퍼주니어 멤버 한경의 소송을 진행했던 법무법인 한결 측이 맡을 예정이다.

SM엔터테인먼트는 "매우 당황스럽다"며 "현재 사실 확인 중이다. 엑소 활동이 잘 이뤄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생각이다"고 공식 입장을 전했다.
한편 엑소 멤버들은 크리스의 인스타그램을 '언팔로우'했다. 크리스는 엑소 멤버 백현, 루한, 찬열, 타오, 레이 등과 서로 팔로잉을 한 상태였지만 15일 백현을 제외한 루한, 찬열, 타오, 레이 등의 팔로잉 목록에는 크리스의 계정이 사라졌다.

엑소 크리스가 SM을 상대로 소송을 냈다는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엑소 크리스 소송, 정말 제2의 한경 되려나” “엑소 크리스 소송, 직접 말하기 전까진 안 믿을래“ “엑소 크리스 소송, SM 전속 계약 무효 신청이라니 이게 뭐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