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북서부 때아닌 폭설 강풍 기상이변 피해속출…고속도로 폐쇄

최종수정 2014.05.13 14:14 기사입력 2014.05.13 14:14

댓글쓰기

▲미국 폭설 강풍.(사진:MBN '굿모닝월드' 영상 캡처)

▲미국 폭설 강풍.(사진:MBN '굿모닝월드' 영상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미국 북서부 때아닌 폭설 강풍 기상이변 피해속출…고속도로 폐쇄

미국 북서부 지역에 강력한 폭풍에 폭설까지 내리는 등 기상이변 현상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12일(현지시각) 미국 콜로라도주와 와이오밍주 등 북서부 지역에서 10cm가 넘는 폭설이 내려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콜로라도주에서는 11일부터 이틀 동안 갑자기 내린 많은 눈으로 12cm의 눈이 내렸고, 전기가 끊기거나 나무가 쓰러지는 등 현지 주민들이 큰 불편을 겪었다. 와이오밍주에서는 700㎞에 이르는 고속도로가 폭설로 폐쇄됐다.

오클라호마주와 아칸소주에는 10cm가 넘는 폭우가 쏟아져 홍수 주의보가 발령됐으며 네브래스카주 동부 지역에는 폭풍과 토네이도가 발생해 주민들이 발생하는 대피하는 소동이 일기도 했다.
기상 전문가들은 북미 대륙 북방에서 거대한 찬 공기 덩어리가 유입되면서 형성된 저기압 때문에 이례적인 기상이변이 나타난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하루나 이틀 뒤 정상적인 봄 날씨가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미국 폭설 강풍 소식을 들은 네티즌은 "미국 폭설 강풍, 날씨가 왜 이러지" "미국 폭설 강풍, 다친 사람들이 많이 없길" "미국 폭설 강풍, 환경오염 때문인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