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웰스파고 이모저모] 해들리 "휘어진 퍼터가 낫네~"

최종수정 2014.05.02 10:41 기사입력 2014.05.02 10:41

댓글쓰기

체선 해들리가 웰스파고챔피언십 첫날 5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샬럿(美 노스캐롤라이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체선 해들리가 웰스파고챔피언십 첫날 5번홀에서 샷을 하고 있다. 샬럿(美 노스캐롤라이나주)=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푸에르토리코오픈 챔프' 체선 해들리(미국)가 휘어진 퍼터로 플레이한 후반 9개 홀에서 더 좋은 스코어를 기록했다는데….

2일(한국시간)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할로골프장(파72ㆍ7442야드)에서 끝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웰스파고챔피언십(총상금 690만 달러) 1라운드다.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2개와 보기 3개, 9번홀(파4)에서는 더블보기까지 더하며 3오버파로 가시밭길을 걸었고, 설상가상으로 10번홀(파5)로 걸어가던 캐디 조시 스벤센이 넘어지면서 골프백이 땅바닥에 떨어져 퍼터까지 크게 휘었다.

해들리는 어쩔 수 없이 경기위원을 불러 문의했고, 페널티 없이 경기를 계속해도 좋다는 유권해석을 받았다. 해들리는 그러나 10번홀에서 곧바로 버디를 낚았고, 이후 보기 1개만을 추가해 후반 9개 홀에서는 오히려 스코어를 지켰다. 공동 100위에 그친 해들리는 "(휘어진) 퍼터 때문에 놓친 퍼트는 없었다"며 위안을 삼았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오늘의 뉴스

새로보기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서동주 "몸무게 의미 없어" [포토] 김사랑 '완벽한 각선미' [포토] 클라라 '넘사벽 S라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