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청약통장 無 실수요자, 공공분양 미분양 물량이 '해답'

최종수정 2014.04.30 07:48 기사입력 2014.04.30 07:4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소연 기자]올해 들어서도 전세대란이 지속되면서 공공분양주택의 미분양 물량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공공분양주택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 SH공사, 경기도시공사 등이 택지지구에 제한적으로 내놓는 일반분양 아파트다. 최근 서울지역 전세난이 심화된 데다 분양가가 민간아파트보다 20% 정도 저렴해 전세난에 지친 수요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실제로 공공분양 아파트들은 치열한 경쟁 속에 청약을 마감 행진을 하고 있다. 지난해 공급된 마곡지구 7단지 84㎡H형은 최고 334대 1, 미사 강변도시A18·19블록은 최고 7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15일에는 대구혁신도시내 B-5블록 잔여세대(103가구) 입주자모집 접수결과 평균 10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SH공사는 강남 세곡2지구 3·4단지 ‘세곡2지구 강남 한양수자인·자곡포레’의 미계약분에 대해 선착순 분양 중이다. 이번에 세곡2지구 3·4단지에서 나오는 물량은 전용면적 101~114㎡형 129가구다.

분양가는 3.3㎡당 1600만원대다. 전용 101㎡형 6억6000만~6억9000만원, 114㎡형 7억3000만~7억6000만원이며 발코니 확장 비용은 390만~550만원이다. 세곡지구 바로 인근에 위치한 강남구 일원동의 목련타운 전용 99㎡의 전세가 6억7000만원 수준인 것과 비교해 저렴한 공급가격이다. 단지 바로 앞으로 23만㎡의 근린공원이 조성되고, 탄천공원과 대모산자연공원, 헌인릉 등이 접해 있어 녹지공간이 풍부하다. 수서발KTX가 2015년에 개통할 예정에 있으며 향후 수서역은 복합환승으로 개발돼 문화·상업시설이 어우러진 대규모 복합상업시설로 재탄생 할 전망이다.
SH공사는 서울 강서구 마곡지구 1~7단지, 14~15단지 공공분양 아파트를 공급하고 있다. 전용 114㎡ 잔여물량을 선착순 분양 중이다. 마곡지구 공공분양 아파트는 3.3㎡당 1200만원대. 마곡지구 인근 강서구 화곡동에서 비슷한 시기에 입주하는 강서힐스테이트 아파트의 경우 초기 분양가가 3.3㎡당 약 1750만원~1970만원(전용면적 84㎡A타입 기준) 정도다. SH공사가 공급하는 마곡지구 아파트와는 3.3㎡당 약 500만~700만원 가량 차이가 나는 셈이다. 지하철 9호선 신방화역과 지하철 5호선 송정역·마곡역이 가깝다.

LH공사는 경기도 수원시 수원호매실B4블록에서 공공분양 아파트를 분양 중에 있다. 전용 84㎡ 단일면적 총 450가구로 구성된다. 수원 호매실지구는 직선거리로 보면 수원역과 3.3㎞ 수원시청 5.8㎞ 거리에 위치한다.

지하철 신분당선이 2019년 수원까지 개통예정으로 교통여건은 한층 더 편리해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중 B4블록은 초·중·고등학교가 근접해 있고 수변공원인 저류지를 조망할 수 있다. 3.3㎡당 가격은 820만원, 84㎡의 분양가는 2억8900만원선이다.

LH공사는 경기도 하남미사지구A7블록에서 분양 중이다. 전용 59~84㎡ 1145가구로 구성된다. 분양가는 3.3㎡당 60㎡이하 930만원, 60~85㎡ 970만원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10월에 분양한 미사경변 동원로얄듀크 등 민영아파트 분양가(3.3㎡당 1270만~1280만원)에 비해 약 25%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단지 인근 북쪽으로 그린벨트 훼손지 복구를 통해 넓은 공원이 조성될 예정이다. 지구에서 한강이 가깝다.

한강신도시 내 Ab-06블록에 서도 잔여가구를 분양 중이다. Ab-06블록은 LH가 한강신도시에 처음 공급하는 분양아파트다. 지상 최고 29층 7개동, 820가구(전용면적 74㎡ 484가구, 84㎡ 336가구)로 구성된다. 바로 위 블록에 2018년 개통하는 김포도시철도와 M버스 등을 이용할 수 있는 환승센터가 들어선다. 분양가격은 3.3㎡당 최저 715만원, 평균 795만원 선이다.

공공분양 아파트의 최대 장점은 저렴한 분양가다. 분양가가 대부분 주변시세의 70~80% 수준에 불과해 민간에서 분양하는 아파트에 비해 가격 경쟁력이 높다. 또 정부는 공공분양 주택의 공급을 축소하고 있다. 이에 따라 SH등 공공에서 분양하는 공공분양 아파트 공급이 줄어들어 현재 입지 여건이 뛰어난 공공분양 아파트의 희소가치가 높아질 전망이다.

그 중에서도 공공분양 미분양 아파트의 경우 거주지역, 주택보유 여부, 청약통장 가입여부 등 까다로운 자격 요건을 갖추지 않아도 된다는 장점이 있어 더욱 인기다. 또한 선착순으로 분양 받기 때문에 동호수 지정이 가능하다는 장점도 있다. 먼저 분양 받는 사람이 더 좋은 동호수를 받을 수 있다.

양지영 리얼투데이 팀장은 “공공분양 미분양 아파트 중에는 강남 등 입지가 뛰어난 곳들도 있지만 물량들이 잘 알려지지 않아 내 집 마련 기회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면서 “청약통장 등이 없고 입지 좋은 곳에 저렴한 가격으로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실수요자들이라면 공공분양 미분양 아파트를 적극 노려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소연 기자 mus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