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월호 침몰]가족들 "시신이라도 보고싶다" 절규

최종수정 2014.04.23 11:34 기사입력 2014.04.23 11:34

댓글쓰기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일주일 째인 22일 실종자 시신들이 도착하고 있는 진도 팽목항 앞 수평선 너머로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지 일주일 째인 22일 실종자 시신들이 도착하고 있는 진도 팽목항 앞 수평선 너머로 해가 저물어가고 있다.


[진도(전남)=아시아경제 김재연 기자, 최동현 기자]22일 오후 7시께 전남 진도군 임회면 팽목항.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벌써 일곱 번째 태양이 수평선 너머로 저물고 있었다. 저녁의 바닷바람이 차가운 탓인지 실종자 가족들은 담요를 뒤집어쓰고 사망자 신원을 알리는 상황판에 모여 있었다. 대부분 눈이 빨갛게 충혈돼 있었지만 눈물은 없었다.

"우리 딸 맞아?", "얼굴 왼쪽에 점, 우리 혜진이 같은데…." 상황판에 이제 막 도착한 사망자의 인상착의가 기록되자 아직 자식을 찾지 못한 가족들이 자신의 아들딸들의 특징 하나하나를 맞춰봤다.

30분 후, 멀리서 해경의 배 한척이 빠르게 물살을 가르며 항구로 들어오고 있었다. 세월호 객실 내에서 수습된 시신을 싣고 돌아오는 배였다. 기다리고 있었던 듯 한 가족이 우측 부두에 마련된 시신확인소로 빠른 걸음으로 걸어갔다. 가는 도중 몸에 감고 있던 담요가 벗겨졌지만 돌볼 겨를이 없었다.

시신확인소 100m 밖에는 폴리스라인이 설치돼 유가족 및 실종자가족 외에는 접근이 제한됐다. 그러나 밖은 어둡고 하얀 천막으로 지어진 시신확인소 안은 밝아, 그 안의 실루엣이 뚜렷하게 보였다. 분명 자신의 자식임을 확인하고 껴안는 모습이었다. 폴리스라인 밖에 몰려있던 사람들은 "딸이라던데 불쌍해서 어떡해…", "그래도 찾았으니 다행이지…"라며 안타까워했다.

실종자 가족들이 모인 진도 체육관에도 하루 종일 조용한 흐느낌이 퍼져 나갔다. 자식으로 추정되는 시신이 발견됐다는 소식에 어머니는 남편의 품에 얼굴을 묻고 말을 잇지 못했다. 뉴스에선 '백 몇번째 희생자', 누군가에겐 '하나뿐인' 자식의 얼굴을 확인하러 부모는 시신이 오는 팽목항으로 갈 채비를 하고 있었다.
첫날 가족들의 절규와 오열이 계속됐던 체육관은 이 날은 오히려 조용한 편이었다. 며칠을 눈물과 분노로 보낸 가족들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이미 몇몇 가족들이 실종자들을 찾고 떠나 체육관에 남은 가족들은 첫날에 비해 절반 이상 줄어들었다. 오후 4시께 실신한 가족 한명이 지친 표정으로 구급대에 실려갔다. 남은 가족들은 서로를 위로하며 '잔인한 기다림'을 견뎌내고 있었다.

김재연 기자 ukebida@asiae.co.kr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