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청,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 대학 3곳 선정

최종수정 2014.04.22 12:00 기사입력 2014.04.22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지은 기자]중소기업청(청장 한정화)은 22일 '산학맞춤 기술인력 양성사업'에 새롭게 참여하는 한양여자대학교·영진전문대학·여주대학교 등 3개 전문대학을 선정·발표했다.

이 사업은 지난해 처음 시행한 사업으로 산학협력이 우수한 전문대학과 중소기업 관련 협회·단체, 개별 중소기업을 연계해 중소기업 맞춤형 기술인력을 양성하고 참여기업에 취업시키는 프로그램이다.

지난해는 동의과학대 등 5개 전문대학을 14개 협·단체와 174개 중소기업에 연결, 289명의 인력을 양성하고 취업연계를 진행했다.

올해에는 참여 학생 규모가 70명 이상인 전문대학을 대상으로 현장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실질적인 채용연계 여부를 중점 평가할 예정이다. 선정된 대학은 최장 3년간 연 2억원 내외를 지원한다.

주요 프로그램은 ▲실무중심 맞춤교육 100시간 ▲교수·학생·중소기업의 공동 프로젝트 수행 ▲취업 희망자 대상의 현장실습 등이다. 이밖에도 학생의 자기계발 지원을 위해 외부 학원비를 지원하거나 선배와의 만남, 전문가 초청, 채용 박람회 참가, 타 사업과의 연계지원도 추진한다.
중기청은 이번에 선정된 3개 대학을 포함, 올해 총 9개 대학을 신규 선정할 계획이다. 2차 모집은 오는 23일 공고하며 평가를 거쳐 6월에 최종 선정한다. 사업설명회는 오는 30일 대전 유성구 소재의 대덕테크비즈센터에서 진행한다.


이지은 기자 leez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