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용호 "홍가혜, 허언증 정도가 아니다…과거 경찰수사도 받았다"

최종수정 2014.04.18 15:54 기사입력 2014.04.18 15:54

댓글쓰기

▲김용호 기자가 홍가혜씨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김용호 트위터/MBN)

▲김용호 기자가 홍가혜씨에 대해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사진:김용호 트위터/MBN)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용호 "홍가혜, 허언증 정도가 아니다…과거 경찰수사도 받았다"

이동원 MBN 보도국장이 세월호 수색과 관련한 홍가혜 인터뷰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 입장을 전했다. 이러한 가운데 김용호 기자의 홍가혜씨에 대한 언급이 화제가 되고 있다.

18일 MBN은 세월호 여객선 침몰 사고 구조 작업을 돕고 있는 홍가혜 민간 잠수부와의 인터뷰 장면을 보도했다.

홍가혜씨는 "정부 관계자가 잠수하지 못하게 막아서 14시간 이상 구조작업을 하지 못했다"며 "대충 시간이나 떼우고 가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투입된 민간 잠수부들이 배 안에 생존자를 확인했고 대화도 나눴다 들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장에 민간 잠수부를 보낸 산업잠수기술인협회 등에 따르면 민간 잠수부들은 군의 지시에 따라 대기중이며 투입된 인원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서해지방해양경찰청도 보도자료를 통해 "전날부터 현재까지 민간잠수부들은 총 3회 투입됐다. 생존자가 있다는 보고는 없었다"고 전했다. 또 "현장에서 민간잠수부의 투입을 막고 비아냥 거렸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여기에 홍가혜씨의 과거까지 더해져 더욱 충격을 주고 있다. 온라인 상에서 '홍씨는 과거 걸그룹 티아라의 전멤버 화영의 친척이라고 거짓말 한 적이 있다', '유명 야구선수들과 만남을 가졌다', '모 선수의 아이를 임신했다' 등 사실과 다른 얘기를 한 전적이 알려지고 있다.

또한 김용호 기자는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 MBN이 홍가혜한테 낚였구나"라며 "저는 홍가혜를 수사했던 형사에게 직접 그녀의 정체를 파악했습니다. 인터넷에 알려진 것 이상입니다. 허언증 정도가 아니죠. 소름 돋을 정도로 무서운 여자입니다" 라는 글을 올렸다. 또한 그는 "홍가혜에 대한 진실을 정리해보겠다"고 밝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김용호 홍가혜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용호 홍가혜, 저 여자 정체가 뭐야?" "김용호 홍가혜, 실종자 가족 두번 울리나"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