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롯데시네마, 시청각장애인을 위한 '배리어 프리' 영화 상영

최종수정 2014.04.17 15:43 기사입력 2014.04.17 15:4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민서 기자]롯데시네마는 22일 저녁 7시 장애인들을 위해 한글자막을 입힌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영화로 최신 개봉작 '방황하는 칼날'을 롯데시네마 라페스타관에서 상영한다.

롯데시네마는 2006년 이후로 한국농아인협회, 한국시각장애인연합회와 함께 한국영화 한글자막·화면해설 상영사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오고 있다.
'배리어 프리 영화'란 시청각장애인들을 위해 한글자막과 화면해설을 삽입한 영화를 지칭하는 것으로 청각장애인들에게는 한글자막을 통해, 시각장애인들에게는 화면해설을 통해 영화의 내용을 이해하고 감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롯데시네마는 평소에 영화를 보기 힘들었던 장애인들이 부담없이 영화관을 찾을 수 있도록 많은 참여를 독려하고 있다. 롯데시네마는 최근 홀트아동복지회와 협약식을 통해 반기별로 소외계층장애아동들에게 무료 영화관람의 기회 및 다과를 제공할 뜻을 밝혔다.

조민서 기자 summ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