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금융당국 "카드·통장 비밀번호 자릿 수 변경, 업체가 알아서 할 일"

최종수정 2014.04.13 14:16 기사입력 2014.04.13 14:1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금융위원회는 13일 신용카드와 은행 통장의 비밀번호가 기존 4자리에서 6자리로 늘어난다는 일부 언론 보도와 관련, "정부 차원에서 일률적으로 정해 추진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 일부 언론은 대규모 개인 정보 유출 사고로 부정 사용 우려가 커짐에 따라 이르면 연내 신용카드 및 은행 통장의 비밀번호가 4자리에서 6자리로 늘어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또 금융당국이 최근 포스단말기 해킹 사고에 자극받아 여신금융협회 등과 함께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숫자를 늘리는 작업에 돌입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에 대해 금융위는 이날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비밀번호 자릿 수를 변경하는 것은 해당 업계 및 개별회사 차원에서 소비자 불편, 보안시스템, 해외사례 등을 감안해 자율적으로 추진할 사안"이라며 이같은 보도를 부인했다.

현재 신용카드뿐만 아니라 은행의 인터넷 뱅킹이나 텔레뱅킹 때의 비밀번호도 대부분 4자리로 돼 있다. 신한은행이나 기업은행 등 일부 은행은 인터넷 뱅킹에 한해 6자리 비밀번호를 사용하고 있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