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금융위, IPO 활성화 방안 이달 중 내놓는다

최종수정 2014.04.11 09:51 기사입력 2014.04.11 09: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금융위원회가 이르면 다음주 기업공개(IPO) 활성화 방안을 내놓을 예정이다.

11일 금융위에 따르면 이달 중에 ▲코스닥시장 독립성 제고 ▲유가증권시장 상장 규제 합리화 ▲코넥스시장 거래 활성화 등을 골자로 한 IPO 활성화 정책을 발표한다.
이번 IPO 활성화 정책은 금융위가 지난해 11월 발표했던 '금융업 경쟁력 강화 방안'에 담겨 있던 내용이다.

국내 IPO 시장의 침체가 길어지면서 금융당국이 진입 문턱을 낮추기로 한 것이다.

금융위는 주식시장 진입을 위한 질적 심사요건을 완화하고 상장 후 일정 기간 대주주의 지분 매각을 금지하는 코스닥시장 보호예수 기간을 축소하는 방안 등을 내놓을 전망이다.
지난 2월 금융위는 55개에 이르는 코스닥시장의 상장 질적심사 항목을 간소화하는 한편 실적 중심에서 성장 잠재력 중심으로 질적 심사기준을 개선하는 내용의 IPO 활성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대형 우량기업의 상장을 유도하기 위해 유가증권시장 상장 심사기간을 45영업일에서 20영업일 이내로 단축하는 신속상장제도도 도입하기로 했다.

현재 54개인 수시 공시제도를 전면 재검토해 상장 이후 기업들의 부담을 덜어주는 방안도 추진됐다.

국내 IPO 시장은 2010년만 해도 96개 기업이 증시에 입성해 모두 10조908억원을 조달했으나 지난해에는 40개 기업이 1조3096억원을 조달하는 데 그쳤다. IPO 규모가 3년 만에 87% 급감한 것.

올 1·4분기에 새로 상장한 기업은 코스닥시장에서만 3개에 그쳐 지난해 같은 기간 코스닥 8개사에 비해 크게 줄었다.

의욕적으로 상장을 추진하던 KT렌탈은 KT ENS 사태의 후폭풍에 휘말리며 상장을 잠정 중단한 상태다. 현대오일뱅크, 현대로지스틱스, SK루브리컨츠 등도 상장을 미루거나 포기하고 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