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카드·통장 비밀번호 6자리로 늘어나

최종수정 2014.04.13 10:16 기사입력 2014.04.13 10:1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전슬기 기자]신용카드 및 은행 통장의 비밀번호가 이르면 연내 기존 4자리에서 6자리로 늘어난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최근 포스단말기에 해킹 사고가 일어남에 따라 여신금융협회 등과 함께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숫자를 늘리는 작업을 검토하고 있다.
그동안 금융권에는 신용카드 비밀번호 숫자를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었으나 현금인출기(ATM) 프로그램 변경 등 복잡한 문제가 얽혀 있어 논의가 진척되지 못했다. 그러나 최근 포스단말기 해킹 사건을 계기로 기존 신용카드 비밀번호의 유출 우려가 커지면서 상황이 급반전됐다. 이번 포스단말기 해킹에서 털린 OK캐시백 등 제휴카드의 비밀번호가 대부분 4자리인데다 고객이 신용카드와 같은 비밀번호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아 제휴카드 정보만 유출돼도 카드 비밀번호까지 알아낼 수 있기 때문이다.

금융당국은 우선 보안 보강이 시급한 신용카드의 비밀번호 숫자를 6자리로 늘린 뒤 은행 인터넷 뱅킹 등의 비밀번호도 6자리로 확대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비밀번호 6자리는 현재와 같이 숫자로만 구성되며, '*'나 '#'와 같은 특수 문자는 허용되지 않는다.


전슬기 기자 sgj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