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중대형 아파트 입주물량, 1991년 이후 최저

최종수정 2014.04.13 10:15 기사입력 2014.04.13 1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올해 입주하는 중대형 아파트 물량이 1991년 이후 최저치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전국에 입주할 아파트 물량은 총 26만7713가구로 지난해(19만3433가구)에 비해 38% 늘어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전용면적 85㎡ 초과 물량은 2만8522가구에 그쳐 1991년(2만4746가구) 이후 가장 적었다.
85㎡ 초과 물량은 중대형 아파트 수요 증가로 공급도 2000년 후반까지 꾸준히 확대됐다. 1990년대에는 연평균 5만여 가구 정도가 공급됐고 2000년대 들어서도 수도권 일대에서 대규모 택지지구 개발로 연간 7만여가구가 공급됐다.

2008년에 닥친 글로벌 경제위기와 1∼2인 가구 증가, 실수요자 중심의 시장 재편으로 중대형 아파트 수요가 감소하기 시작하면서 건설사의 중대형 공급도 줄었다.

이에 따라 중대형 입주 물량은 2010년 10만2141가구로 정점을 찍은 뒤 2011년 5만4607가구, 2012년 4만9968가구, 2013년 3만5451가구로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수도권에 입주할 중대형 물량은 1만4009가구로 지난해(2만282가구) 대비 36.5% 감소한다. 이에 비해 최근 2~3년간 분양시장에서 호황이 이어졌던 지방은 1만4513가구로 지난해(1만3369가구)에 비해서는 8.5%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김은진 부동산114 팀장은 “최근 1∼2인 가구가 늘고 있지만 육아와 경제 여건 등의 문제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일명 ‘캥거루족’도 늘어나는 추세여서 중대형 수요도 적지 않다고 봐야 한다”며 “지금처럼 지나치게 중소형 주택 공급에 편중될 경우 중대형은 수급 불균형이 예상되는 만큼 공급 밸런스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부분 세세하게 적어" "유서 썼다" 고백한 박하선 "부모님이 모르는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