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리틀 이선희' 벤, '불후2'서 꿈 이뤘다… 우승보다 값진 '감격'

최종수정 2014.04.05 20:09 기사입력 2014.04.05 19:43

댓글쓰기

▲ 이선희의 '알고 싶어요'를 열창한 벤

▲ 이선희의 '알고 싶어요'를 열창한 벤


[아시아경제 이금준 기자]'리틀 이선희' 벤이 감격의 무대에 올랐다. 바로 자신의 우상인 이선희 앞에 선 것.

벤은 5일 오후 방송한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에 출연해 이선희의 '알고 싶어요'를 열창했다. 맑고 청아한 목소리로 '리틀 이선희'라는 별명을 얻은 그이기에 더욱 의미가 깊은 무대였다.
벤은 "감히 내게 '리틀 이선희'라는 별명이 붙었다. 선생님에게 죄송스럽기도 했다. 이제 그분 앞에서 노래를 부르게 됐다고 생각하니 잠도 제대로 자지 못했다. 내 노래를 들어주시고 평을 해주신다는 것 자체가 꿈같다"고 떨리는 마음을 전했다.

무대 위에 오른 벤은 "이번 무대를 망치면 정말 죽을 때까지 후회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온 힘을 다해 불러보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마이크를 쥔 벤은 조심스럽게 노래를 시작했다. 긴장된 모습은 잠시, 벤은 노래에 젖어들기 시작했다. 여리면서도 힘찬, 섬세하면서도 호소력 넘치는 벤의 다채로운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는 무대였다.
그의 목소리가 울려 퍼지자 숨을 죽였던 명곡판정단은 노래가 끝이 나서야 깊은 탄성을 내뱉을 수 있었다. 벤의 무대에 명곡판정단은 물론 이날 전설로 출연한 이선희도 환한 미소로 박수를 보냈다.

벤의 노래를 들은 이선희는 "정말 작은 친구에게서 큰 에너지가 나온다. 신인답지 않게 자신의 색으로 '알고 싶어요'를 불러줬다. 이 노래를 써 주신 분들이 듣는다면 정말 좋아하실 것 같다. 덕분에 행복했다"고 전했다.

한편, 아쉽게도 벤은 425점을 기록한 더원을 넘어서지는 못했다. 하지만 그가 보여준 무대는 시청자들의 가슴 깊이 그의 이름을 각인시키기 충분했다.

이금준 기자 music@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