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시’ 최민식, 모건 프리먼도 감탄한 악역 '카리스마'

최종수정 2014.04.03 17:00 기사입력 2014.04.03 17:00

댓글쓰기

▲루시 예고편. 최민식과 스칼렛 요한슨.(출처:유튜브)

▲루시 예고편. 최민식과 스칼렛 요한슨.(출처:유튜브)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배우 최민식이 할리우드 영화 '루시'에서 카리스마 넘치는 악역 연기로 주목을 받고
있다.

2일 동영상채널 유튜브에는 '루시'의 첫 번째 공식 트레일러가 공개됐다. 예고편 속 최민식은 함께 호흡을 맞춘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 모건 프리먼에 뒤지지 않는 존재감으로 보는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최민식의 할리우드 진출작 영화 '루시'는 대만을 배경으로 마약조직에서 운반책으로 일하던 여성 루시가 갑자기 초능력을 갖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SF영화다.

최민식은 '루시'에서 루시 역할을 맡은 스칼렛 요한슨을 이용하고 끝없이 추격하는 마약조직 중간보스 미스터 장 역할을 맡았다.

공개된 예고편에서 최민식은 강렬한 악역으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이에 따라 최민식의 악역에 네티즌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루시 예고편 최민식 연기를 접한 네티즌은 “루시 예고편, 최민식 강렬하다” “루시 예고편, 역시 최민식이다” “루시 예고편, 최민식 올드보이 광적 카리스마가 생각난다” “루시 예고편, 최민식 스칼렛 요한슨과 연기대결 대박”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