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청장들"안철수, 무공천보다 공직선거법 개정 촉구해야"

최종수정 2014.04.03 23:03 기사입력 2014.04.03 16:38

댓글쓰기

서울 구청장들 안철수 공동대표에게 "기초 무공천 약속 이행보다 공직선거법 개정 이행 촉구해야"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6.4지방선거가 두 달 앞으로 다가왔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서울 구청장들은 하루하루가 십년 같은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요즘 심정을 전하고 있다.
안철수 공동대표가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무공천 약속 이행'에 목숨을 거는 듯한 모습을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구청장들은 속을 태우며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다.

K구청장은 “기초 무공천을 하려면 공직선거법 제47조 1항 ‘정당의 후보자 추천’ 조항을 개정해야 함에도 법도 개정되기 전에 스스로 ‘기초 무공천’ 약속을 지킨다는 함정에 너무 매몰되는 것같다”고 하소연했다.
또 “법이 개정되려면 여야가 합의해야 하는데 여당인 새누리당은 ‘불가’를 외치며 공천 작업을 진행하고 있는데 새정치민주연합만 ‘무공천’을 외치고 있느니 답답함이야 이루말할 수없다”고 안철수 공동대표에 대한 원망을 토로했다.

선거에 나간 후보가 다른 룰에 따라 출전해 새정치민주연합측 후보들만 죽게 됐다는 하소연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무공천 약속 이행 보다 공직선거법 개정을 해라는 주장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L구청장은 “새정치민주연합이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에 ‘무공천 약속을 이행하라’기 보다는 ‘공직선거법’을 개정해라”고 주장하는 것이 오히려 옳은 주장“이라고 말했다.

법이 개정돼야 무공천이고 뭐고 할텐에 여야가 합의가 되지 않아 법 개정이 되지 않으면 종전대로 공천을 하면 될 것을 새정치민주연합만 스스로 ‘무공천 약속’을 지킨다고 하면 그 피해는 누가 지겠느냐는 것이다.

이에 따라 무공천을 하더라도 여론 수렴 절차는 마련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어 주목된다.

K구청장은 “안철수 대표가 워낙 강하게 밀어붙이니 강하게 반대하기 어렵겠지만 그래도 당원 투표를 하든, 중앙위원회를 열든, 아니면 워크숍을 여는 등 이해당사자들의 의견을 수렴하는 절차를 거쳐야 결론에 따라 출마할 수 있을 것 아니냐”며 어떤 식으로든 여론 수렴 절차가 있지 않겠느냐고 기대했다.

서울시 구청장 10여명은 3일 오후 7시 서울광장에서 농성중인 신경민,우원식 최고위원 등을 찾아 의견을 전달할 예정이어 주목된다.

그러나 새정치민주연합 소속 서울 구청장들 시름은 깊어만 가고 있다.

P구청장은 자신의 심정이 바로 ‘봄은 왔으나 봄이 아니다(春來不似春)’ 심정이라며 하루 하루 피를 말리는 세월을 보내고 있다고 전했다.

새정치민주연합이 기초단체장 등에 대해 무공천할 경우 무소속으로 기호가 5번 이후로 밀려 승산이 없다는 것이 중론이다.

서울의 경우도 구청장 이름을 제대로 아는 유권자가 3~5%밖에 되지 않는다는 현실이기 때문이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