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주 공산성, 백제시대 판축성벽 확인

최종수정 2014.04.01 10:03 기사입력 2014.04.01 10:03

댓글쓰기

공주 공산성 백제성벽 전경

공주 공산성 백제성벽 전경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오지희 기자] 공주 공산성(사적 12호)의 성벽 붕괴구간에서 백제시대 판축성벽이 최초로 확인됐다. 판축성벽이란 판으로 틀을 만들어 흙을 교대로 펴서 마치 시루떡과 같이 지반을 단단히 만든 성벽을 의미한다.

문화재청, 충청남도, 공주시는 공주대학교박물관이 발굴조사중인 곳에서 이처럼 판축성벽을 확인하고 근대 성벽 유구까지 단계별로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지난해 9월 14일 공산성 북서쪽 석축성벽 일부(9m)가 붕괴됐는데, 이 구간의 성벽 축조 현황에 대한 고고학적 확인을 위해 긴급 발굴조사를 진행한 것이다.
확인된 백제 시대 성벽의 판축부는 암벽을 ‘ㄴ’ 자 모양으로 인위적으로 깎은 후 약 3m 너비로 판축다짐하면서 조성된 것으로, 판축된 성벽의 기저부에서 백제 시대 기와편이 다수 출토됐다. 당시 암반지역에 이르기까지 대대적인 축성(築城)작업이 이루어졌음을 짐작할 수 있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그동안 백제 한성 도읍기의 풍납토성과 사비 도읍기의 부소산성 성벽에 대해서는 조사를 통해 축조기법이 밝혀졌으나, 웅진 도읍기 왕성인 공산성의 축조기법은 규명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이번 조사로 일부 구간에서나마 성벽의 축조기법이 구체적으로 확인돼 백제 한성기와 사비기 성벽 축조기법의 기술적 연결고리를 파악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발굴 조사 지역은 1872년 제작된 지도에 암벽으로 표현될 정도로 암반이 많은 구간이며, 1960년대 말 사진에서는 산사태가 발생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발굴 과정에서 1950~70년대의 유물(수통, 사탕 봉지 등)도 나와 훼손으로 인해 지속적인 개·보수가 이뤄졌던 지역임을 알 수 있다.
오진희 기자 valer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