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외교부 "안중근 의사 비하는 무라야마 총리 담화 부정"

최종수정 2014.03.30 19:26 기사입력 2014.03.30 19:2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이 29일 한 TV에 출연,안중근 의사를 폄훼한 것과 관련, 외교부는 30일 "안 의사 비하는 무라야마 총리 담화 부정"이라면서 "상식이하의 언동에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날 '아베 내각의 역사인식의 실체는 과연 무엇인가? '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정부 입장을 대변한다는 관방장관이 TV방송에 출연해 안중근 의사를 또 폄훼하는 발언을 하고, 이웃나라 정상 간의 회담에 대해서까지 왈가왈부한 것은 상식이하의 언동으로서, 개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고 일갈했다.

외교부는 아베 일본 총리가 지난 14일 국회에서 “아베 내각은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계승한다”고 공언이후 측근인 자민당 총재 보좌관이 ‘새로운 담화 발표’운운하면서 고노 담화 수정 가능성을 시사하고 문부과학대신은이 무라야마 담화와 고노 담화가 정부의 '통일된 견해'가 아니라고 한 데 이어 관방장관까지 나선 데 대해 "이처럼 몰상식한 발언을 하는 것을 보면서, 우리는 아베 내각의 역사인식이 과연 무엇인지 반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아베 총리가 계승하겠다고 명언한 무라야마 담화는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많은 나라들, 특히 아시아제국의 여러분들에게 다대한 손해와 고통을 주었다”고 분명히 밝히고 있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이토 히로부미야말로 그러한 식민지 지배와 침략을 총괄한 원흉이라는 점에서 안중근 의사의 의거를 비하하는 것은 무라야마 총리 담화를 부정하는 것에 다름 아니라는 점을 일본 정부 지도자들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