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꽃게·주꾸미 등 봄철수산물 생산·판매 62%↑

최종수정 2018.09.11 08:00 기사입력 2014.03.28 07:20

댓글쓰기

충남도 집계·분석, 1~2월 바닷물온도 높아진 덕분…물김, 대구, 주꾸미, 도다리 등 많이 잡혀 수협 7곳에서 1만1325t 거래

[아시아경제 왕성상 기자] 봄철을 맞아 바닷물 온도가 높아지면서 충남지역에서의 수산물 생산·판매가 크게 늘고 있다.

29일 충남도에 따르면 올 1~2월 충남도내 수협 7곳을 통해 팔린 생선 등 수산물 양이 1만1325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7010t)보다 62% 는 것으로 나타났다.
품종별론 ▲물김이 5540t에서 8946t으로 62% ▲대구 594t에서 1222t으로 106% ▲주꾸미 149t에서 198t으로 33% ▲도다리 17t에서 36t으로 112% 늘었다.

반면 한류성 어종인 꼼치는 15%(214t→183t), 홍어는 1.5%(2만4641t→2만 4289t)로 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 1~2월 중 기온이 따뜻하게 이어지면서 바닷물 온도 또한 예년(평균 4도 안팎)보다 1도쯤 높아진 데 따른 것으로 수산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충남지역에선 봄철 주꾸미, 꽃게 등을 잡기 위해 6088척의 50% 수준인 3000여척의 고깃배가 바다로 나간 것으로 파악돼 수산물생산량은 난류성어종을 중심으로 더 늘 전망이다.

최동용 충남도 해양수산과장은 “다음 달부터는 연·근해 및 낚시어선업을 중심으로 활발한 조업이 점쳐져 수온 등 바다상황이 달라지지 않는 한 수산물이 예년수준 이상 잡힐 것”이라고 내다봤다.

최 과장은 “꾸준히 이어갈 수 있는 수산물생산을 위해 수산종묘방류사업에 어업인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왕성상 기자 wss4044@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