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넥슨, 중복 사업부 통합 조직개편···인큐베이션실 신설

최종수정 2014.03.27 15:01 기사입력 2014.03.27 15:0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유진 기자] 넥슨코리아는 27일 주주총회를 열고 박지원 신임 대표를 공식 선임하고, 4월부로 중복 개발·사업부 통합 등을 중심으로 한 조직개편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여러 조직으로 분산된 게임 개발 부문을 라이브본부와 신규개발본부로 나누고, 각 개발 조직에 배속돼 있는 게임 사업PM 인력과 퍼블리싱 게임 및 ‘피파온라인3’를 담당하고 있는 피파실을 하나의 조직으로 통합, 사업본부를 신설한다.

PC온라인 게임과 모바일 게임 등 모든 신규 프로젝트를 포괄하는 신규개발본부는 정상원 부사장이, 라이브본부는 ‘메이플스토리’, ‘던전앤파이터’ 등 대표적 타이틀의 서비스를 담당해 온 강대현 본부장이 맡게 된다.

정상원 부사장은 넥슨코리아 자회사의 신규 개발 부문까지 총괄하는 컨트롤타워 역할도 겸하게 된다. 신설된 사업본부의 수장은 피파3의 성공적인 론칭을 이끌어 온 이정헌 본부장이 내정됐다.

이번 개편은 주요 사업부문인 라이브 서비스와 신규개발 조직의 위상과 역량을 강화하고, 마케팅 노하우 공유를 통한 시너지를 이끌어내기 위한 조치다. 사업본부의 경우, 기존 조직체계의 장점이었던 개발 조직과의 긴밀한 커뮤니케이션 기능유지를 위해 게임 사업PM의 각 개발 조직 내 파견은 병행될 예정이다.
특히 개발자들이 소신껏 자유롭게 새로운 게임을 개발해 나갈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신규개발본부 산하에 인큐베이션실을 신설한다. 인큐베이션실은 신규 프로젝트를 구상하거나, 개발 과정 중 프로젝트가 중단될 경우, 언제든 새로운 프로젝트를 추진할 수 있는 토양을 만들어 나가기 위한 조직이다.

박지원 신임 대표는 “라이브개발 조직을 중요한 사업 부문으로 이끌어가면서, 신규개발 부문에 새롭게 동력을 부여하기 위한 개편”이라며 “게임을 잘 만들고 제대로 서비스한다는 기본에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유진 기자 tint@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