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무협 "중국 내수 시장 직접 공략해야"

최종수정 2014.03.23 11:00 기사입력 2014.03.23 11:00

댓글쓰기

무협 "중국 내수 시장 직접 공략해야"

[아시아경제 김승미 기자]우리나라의 중국수출량이 10년째 증가세에 있지만 중국 내수 시장에 대한 공략은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 최대 소비 시장'으로 떠오른 중국에 대한 기업들의 수출 전략이 변화해야한다는 지적이다.

23일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가 중국 해관(세관) 자료를 인용해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은 1459달러로 최근 10년새 4배 이상 증가했다.그러나 우리의 대중국 수출 중 가공무역이 차지하는 비중이 50% 전후를 맴돌고 있어 주요국의 대중국 수출중 가공무역 비중이 감소하는 추세와 대비되고 있다.

지난해 한국의 대중국 수출 중 가공 무역 비중은 47.6%로 집계됐다. 이는 2007년의 54.2%에 비해 6.6% 포인트 하락한 수치지만 같은 기간에 중국 전체 수입에서 가공무역 비중이 38.9%에서 25.5%로 13.4% 포인트 낮아진 것에는 미치지 못했다. 특히 경쟁국인 일본과 홍콩의 가공무역 비중은 각각 34.8%, 36.1%로 집계돼 우리나라보다 10% 포인트 가량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은 14.5%로 우리나라의 3분의 1 수준이다.

이처럼 우리나라의 가공무역 수출비중이 크게 낮아지지 않고 있다는 것은 중국을 미국과 유럽시장 진출용 임가공 기지로 이용하던 기존 전략에 크게 변화가 없음을 의미한다고 무역협회는 분석했다. 베이징, 상하이, 광저우, 선전 등 대도시의 소비수준이 이미 중진국을 넘어섰음에도 우리 기업들이 중국 소비자에게 제대로 다가서지 못하고 있다라는 설명이다.

무협은 현재 중국과 진행 중인 FTA(자유무역협정)에 대비하기 위해서도 중국 내수시장 진출에 서둘러야 한다고 주장했다. 향후 중국 정부가 세수증대를 위해 가공무역 금지품목을 확대할 가능성도 있어 내수 주도형 수출전략으로 무게중심을 옮기는 것이 정책적 리스크를 줄이는 첩경이라는 조언이다.
한국무역협회 북경지부 최용민 지부장은 “우리의 가공무역 비중을 볼 때 대중국 수출은 양적으로는 성장했지만 내수시장 접근에 있어서는 경쟁국에 뒤처지고 있음을 보여 준다”면서 “향후 FTA로 낮아질 관세율을 제대로 활용하기 위해서라도 미리 중국 내수 유통망을 구축하고 최종 수요처를 확대하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김승미 기자 askm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