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엄현경, "스스로 섹시하다고 여기진 않아"

최종수정 2014.03.17 15:13 기사입력 2014.03.17 15:13

댓글쓰기

▲엄현경이 스스로 섹시하지 않다고 말해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엄현경이 스스로 섹시하지 않다고 말해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출처:온라인커뮤니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엄현경이 "스스로 섹시하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고 해 네티즌의 관심을 샀다.

배우 엄현경은 17일 오후 2시 서울 서초구 잠원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 콘서트홀에서 열린 MBC 새 일일드라마 '엄마의 정원'(극본 박정란·연출 노도철 권성창) 제작발표회에서 백마 탄 왕자를 만나 신분상승을 하겠다는 야망을 가진 여자 정순정의 딸 김수진 역을 맡은 소감을 밝혔다.

엄현경은 반항적이고 신경질적인 김수진 역할에 대해 "일단 이중에서 제일 여러 가지를 보여줄 수 있는 캐릭터인 것 같다. 겉으론 차갑고 도도하지만 사랑하는 남자 앞에서는 한없이 헌신적이고 어디에나 있을 것 같은 딸 캐릭터인 것 같다. 많은 분들이 날 보고 반성하지 않을까 생각을 했다. 현실적으로 연기하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엄현경은 최근 서울 강남에 위치한 클럽에서 춤을 추는 신을 촬영하는 등 극중 섹시하고 도발적인 매력을 뽐낼 예정이다. 엄현경은 "스스로 섹시하다고 생각한 적이 사실 없었다. 이 캐릭터가 최대한 섹시하고 매력적이게 보여야하는 역할이라 최대한 노력했다. 최대한 섹시하다고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엄마의 정원'은 여주인공 서윤주(정유미 분)의 가족애와 사랑의 소중함을 그리는 따뜻한 가족 드라마로 '천번의 입맞춤', '사랑해 울지마', '행복한 여자' 등을 집필한 박정란 작가와 '반짝반짝 빛나는', '소울메이트' 등을 연출한 노도철 PD가 의기투합한 작품이다.
엄마의 정원은 '제왕의 딸, 수백향' 후속으로 17일 첫 방송된다.

이를 접한 네티즌은 “엄현경, 겸손하다”, “엄현경, 스스로 섹시하다고 생각할 것 같은데”, “엄현경, 하긴 섹시하다고 하기엔 더 섹시한 캐릭터들이 좀 많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