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獨·中 기업 투자탐색중 개성공단 활성화될까?

최종수정 2014.03.09 15:38 기사입력 2014.03.09 15: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독일과 중국 등의 여러 기업이 개성공단 투자에 관심을 표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개성공단이 지난해 가동중단 사태 발생 이전 상태로 거의 회복한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9일 통일부에 따르면. 독일과 중국 등의 기업 여러 곳이 최근 개성공단 투자에 관심을 표명했다.
이들 기업들은 개성공단을 직접 방문해 투자 조건을 탐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개성공단의 지난해 12월 생산액은 3529만 달러로 전년 같은 달 3642만 달러의 94% 수준까지 올라왔다.

외국기업의 이 같은 관심 표명은 개성공단이 살아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다. 지난해 9월 재가동 이후 5개 기업이 내부 사정으로 자산이나 지분 등을 팔았지만 전체 입주기업 123곳 중 122개사가 가동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일부는 매각기업에는 협력사업을 승인하고 매각기업에는 협력사업을 취소해 사업이 계속되도록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12월 기준 생산액은 3529만달러로 전년 동월 3642만달러의 97%를 기록했다.

생산을 위해 개성공단에서 일하는 북한 근로자도 5만2000여명으로 개성공단 가동 중단 직전인 지난해 3월의 5만3000여명에 근접했다.

또 지난 1월 남북 간 교역액도 1억6887만 달러로 전년 동월 대비 94%를 기록했다. 5·24 조치로 다른 남북 간 교역이 전면 중단되면서 현재 남북 교역액은 개성공단에서 모두 발생하고 있다.


통일부는 통신·통관·통행을 가리키는 '3통 개선'을 비롯한 개성공단의 발전적 정상화에도 일부 진전이 이뤄졌다고 평가했다.

남북은 지난해 12월 개성공단 전자출입체계(RFID) 출입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 운영을 하고 있다.

이 시스템 운영이 정착되면 미리 정해진 시간에만 출입할 수 있는 예전과 달리 출입 신고 당일에 한해 자유롭게 개성공단을 드나들 수 있게 된다.

남북은 또 최근 개성공단에 인터넷을 설치하기로 원칙으로 합의했고, 통관 절차도 개봉 검사를 최소화하고 X선 검사를 중심으로 진행하는 등 간소화하고 있다.

통일부는 개성공단 투자자산 보호와 상사분쟁 등을 협의하기 위한 상사분쟁위원회 구성과 가동을 준비중이며 중재규정 협의를 위한 상사중재위원회 개최를 추진중이다. 북측은 현재 검토중이라는 입장을 전달해와 머지 않아 상수중재위가 열릴 전망이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