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짝 사망원인, 경찰 '짝'에 촬영분 요구해…사건 밝혀지나?

최종수정 2014.03.09 15:20 기사입력 2014.03.09 15:20

댓글쓰기

짝 사망원인, 경찰 '짝'에 촬영분 요구해…사건 밝혀지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SBS 프로그램 '짝' 출연 여성이 자살한 충격이 여전히 가시지 않고 있다. 이 여성의 사망원인에 대해 추측이 난무하고 있는 가운데 사건을 담당한 서귀포 경찰서는 8일 '짝' 프로그램의 촬영분 전량을 제출 할 것을 요청했다.

사망한 전모씨(29)는 지난 5일 새벽 2시30분께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자살했다. 이번 사건을 수사한 담당 경찰은 이날 "'짝'출연자가 목을 매 숨진 것과 관련 SBS에 프로그램 촬영 영상 모두를 제출해 달라고 요청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숨진 전씨의 영상 일부를 확보해 분석을 마친 데 이어 영상을 추가로 제출받아 전씨가 심리적 압박을 받을 만한 부분이 있었는지를 조사할 계획이다.

'짝' 사망자는 '제주도 편'에 출연할 예정이었고 경찰은 출연자가 찍힌 지난달 27일부터 이번 달 5일까지 촬영분량을 요구했다.

이에 SBS 측에 따르면 경찰이 요구한 촬영 분량은 VJ들의 개별 카메라까지 합하면 많은 양으로 약 1000시간 가까이 되는 전량을 경찰이 분석하는 일도 쉽지 않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하지만 경찰은 "SBS 측에 촬영분을 편집해 넘겨달라고 요청했다"며 "방송국 임의로 편집해서 제출하라는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분이 방대하기 때문에 뒤죽박죽 섞여 있어 정리해서 달라고 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짝 사망원인과 관련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짝 사망원인, 제작진에서 임의로 편집하면 어떻게 해?" "짝 사망원인, 꼭 밝혀내길 바랍니다" "짝 사망원인, 이것으로 유가족에게 위안이 될까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