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최문기 장관 "KT 정보유출 2차피해·재발 방지대책 마련하라"

최종수정 2014.03.10 09:11 기사입력 2014.03.09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영식 기자] KT의 고객 1200만명 개인정보 유출사건에 대해 미래창조과학부와 방송통신위원회가 공동 조사에 나선 가운데 최문기 미래부 장관이 현장 점검에 나서 재발방지 대책을 논의했다.

9일 미래부와 방통위에 따르면 최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민관 합동조사단이 사고조사를 진행 중인 KT 현장을 방문해 사고조사 진행현황과 사고대응 경과를 보고받고 유출된 개인정보를 통한 2차 피해 방지 대책을 마련할 것을 지시했다.
미래부와 방통위는 지난 6일 공동 조사단을 현장에 파견해 취약점 확인과 유출경위 파악 등 사고 원인의 조사와 분석을 진행했다.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통신 3사를 대상으로 홈페이지 취약점을 긴급 점검하고 통신사 직영대리점에 대한 모니터링 강화를 지시하는 한편, 미래부 소관 60개 주요 정보통신 기반시설에 대해 보안점검 및 대비태세 강화를 조치하는 등 긴급 보안조치를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최 장관에게 관련 정보시스템 서류 및 컴퓨터 접속기록 등을 바탕으로 사고원인과 사업자의 보호조치 여부를 면밀하게 점검 중이며 향후 재발방지를 위한 기술적 방안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보고했다. KT는 이용자 보호를 위한 조치방법 안내, 개인정보누출 조회시스템 구축 현황, 홈페이지 보안패치 등 긴급조치 현황과 함께 향후 추진대책에 대해 보고했다.

아울러, 미래부와 방통위는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감안해 양 부처 국장급을 공동 단장으로 하는 '정보통신분야 개인정보유출 대책단'을 별도로 구성해 원인조사와 근본적 재발방지 대책을 강도 높게 추진키로 하였다.
최 장관은 조사단 사고조사 진행상황을 보고받는 자리에서 “한국을 대표하는 정보통신기술(ICT) 전문기업에서 대규모 개인정보 유출사고가 반복적으로 일어나는 것은 매우 유감스러운 일”이라며 “뼈를 깎는 고통으로 거듭나야 할 것이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에도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영식 기자 gra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