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화약세 따른 국내은행 외화대출 잔액 급감

최종수정 2014.03.02 13:05 기사입력 2014.03.02 13: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엔화 약세에 따라 국내은행 거주자의 외화대출 잔액이 급격하게 감소했다.

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국내은행의 거주자 외화대출 잔액은 251억7000만 달러로 전년말대비 47억7000만 달러 감소했다. 엔화 약세가 가장 큰 원인이다. 이에 따른 대출금 상환 증가와 대미환산액 감소 등으로 엔화대출은 전년말 대비 크게 감소했다. 엔화는 지난해 말 전년말 대비 54억8000만 달러 감소했다.

달러화 대출은 대기업의 수입대금결제 및 해외 플랜트·선박 제작 관련 등의 자금 수요에 따라 상반기 중 증가했지만 하반기에 감소세로 전환되면서 연중 소폭 증가했다. 전년말 대비 달러화 대출은 6억5000만원 증가한 173억4000달러를 기록했다.

외화대출 연체율은 0.51%로 전년 말보다 0.32% 포인트 하락했다.

달러화 대출 평균 금리는 2.88%, 엔화대출은 3.23%로 전년 말보다 각각 0.35% 포인트와 0.59% 포인트가 낮아졌다.
엔화 약세의 영향으로 지난해 말 외화대출은 5000억원의 환차익을 냈다.

금감원 관계자는 "미국 양적 완화 축소에 따른 금리 상승 등으로 환차손이 커질 가능성이 있어 모니터링을 강화할 방침"이라며 "연간 부실외화자산 정리계획에 따른 각 은행의 이행 상황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개별 지도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